ADVERTISEMENT

"IAEA 관계자 기운 없어 보였다" 오염수 비판 日학자 강연 취소

중앙일보

입력

행사 취소를 알리는 도쿄 시나가와구 홈페이지 화면. 사진 도쿄신문 캡처

행사 취소를 알리는 도쿄 시나가와구 홈페이지 화면. 사진 도쿄신문 캡처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오염수 해양 방류에 반대하며 "물고기의 형태가 바뀌는 게 아니냐"고 발언한 일본 한 여성학자의 강연이 돌연 취소됐다.

도쿄신문은 8일 "도쿄 시나가와구가 11일 구민 회관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인권존중 도시 30주년 기념행사가 갑자기 취소됐다"고 보도했다.

시나가와구가 주최한 이 행사에는 여성학자로 활동하는 다지마 요코(82) 전 호세이대 교수의 강연이 예정돼 있었다.

다지마 전 교수는 지난 9월 24일 한 지역 민방에 패널로 출연해 오염수 해양 방류에 반대한다며 "바다가 오염되거나 물고기의 형태가 바뀌는 게 아니냐"고 말했다.

매체에 따르면 다지마 전 교수는 조사를 위해 방일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관계자에 대해서도 "안색이 좋지 않았다" "기운이 없어 보인다"며 유령을 흉내낸 몸짓을 하기도 했다.

다지마 전 교수의 해당 발언이 알려진 뒤 소셜미디어(SNS)에는 풍평(소문) 피해를 초래할 것이라는 비판 댓글이 달렸다.

시나가와구 측은 "방송 3일 뒤 회의를 열고 협의한 결과 풍평 피해로 상처받는 분이 있을 수도 있어 혼란을 피하기 위해 행사 취소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지만 전 교수 측에 해당 사실을 알렸고 "받아들인다"는 답을 받았다고 전했다.

다만 구는 홈페이지에는 "여러 사정으로 중지하겠다"고만 안내했다. 이로 인해 구 홈페이지에는 행사 취소 사유에 대한 문의 글이 잇따르고 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또 일부 지역 인사들은 이번 결정이 표현의 자유에 저촉된다며 중지 철회를 요구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