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안철수씨 조용히 하세요"…이준석, 식당 옆방서 고함 질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왼쪽)과 안철수 의원. 김경록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왼쪽)과 안철수 의원. 김경록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칸막이 하나를 사이에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6일 안 의원은 여의도 국회 앞의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오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안 의원은 이 전 대표가 4일 부산에서 인요한 혁신위원장에게 영어로 말한 것을 비판했다. "반대로 생각하면 교포 2세에게 미국 정치인이 한국말로 얘기하는 건 '너는 우리 구성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헤이트스피치(혐오발언)다"라면서다. 안 의원은 이밖에도 "적어도 의사에게는 '닥터 린튼'이라고 해야 했는데 '미스터 린튼'이라고 한 건 대놓고 무시한 것", "영어를 잘 못하는 거 같다"라며 이 전 대표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그때 옆방에서 식사하며 이를 들은 이 전 대표가 "안철수씨 식사 좀 합시다. 조용히 좀 하세요"라고 고함을 쳤다.

잠시 정적이 흐른 뒤 안 의원은 "내가 틀린 말 한 건 없지. 모두가 이준석을 싫어하는데 같이 할 사람이 있겠나. 소리치는 것 봐라"라며 대화를 이어갔다. 이후로는 고성이 오가지 않았고, 두 사람은 각자 식사를 마친 뒤 마주치지 않은 채 식당을 떠났다.

해당 식당은 방 사이에 방음이 잘 안 되는 편으로, 조용히 대화해도 옆방에 말소리가 들리는 구조다. 이날의 소동은 곧바로 국회로 퍼져나갔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표는 "안 의원이 내 욕을 계속해서 참다못해 '밥 좀 먹자, 안철수씨 조용히 좀 합시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4일 부산 경성대 중앙도서관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인 위원장을 '미스터 린튼'(Mr. Linton)이라고 부르며 "우리의 일원이 됐지만, 현재로서는 우리와 같아 보이지 않는다"고 영어로 말했다.

그러면서 의사이기도 한 인 위원장에게 "여기서 내가 환자인가. 오늘 이 자리에 의사로 왔나"라며 "진짜 환자는 서울에 있다. 가서 그와 이야기하라. 그는 도움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진짜 환자'가 누구인지를 두고 일각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을 지칭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