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지지율, 1.1%p 오른 36.8%…국힘 37.7%·민주 44.8% [리얼미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지난달 여론조사 대비 1.1%포인트 상승했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37.7%, 더불어민주당은 44.8%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소상공인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격려사를 마치고 특유의 어퍼컷 세러모니를 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소상공인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격려사를 마치고 특유의 어퍼컷 세러모니를 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신문 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2521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직전 조사(10월 23~27일)보다 1.1%포인트 오른 36.8%를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부정 평가는 60.2%였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에서 긍정 평가가 7%포인트 상승했고, 과 대전·세종·충청에서 4.3%포인트 서울 2.3%포인트, 광주·전라는 1.4%포인트 올랐다. 연령대별로 보면 60대에서 2.2%포인트, 30대 2.1%포인트, 20대 1.7%포인트 상승했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했고 응답률은 2.6%였다.

또 지난 2~3일 전국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국민의힘이 37.7%, 더불어민주당이 44.8%를 기록했다. 국민의힘은 직전 조사 대비 1.9%포인트 상승, 민주당은 3.2%포인트 하락했다. 이 기간은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이준석 전 대표와 홍준표 대구시장 등에 대한 징계 사면, 국회의원 수 10% 감축 등을 건의한 때다. 정의당 지지도는 2.2%였다.

정당 지지도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응답률은 2.5%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알 수 있다.

김경진 기자

김경진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