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준석 "엉뚱한 곳 약 먹이겠단 인요한, 동조할 사람 없을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서울 광화문 김 전 비대위원장의 사무실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1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서울 광화문 김 전 비대위원장의 사무실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인요한 혁신위원회를 두고 “의사라고 와서 엉뚱한 데 약을 먹이겠다는데 거기에 동조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에 있는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 사무실에서 약 30분간 면담한 뒤 인 위원장에 대한 취재원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국민들은 당에 불만이 아니라 딴 곳에 불만이 있는데 왜 당에다가 쓴 약을 먹이냐”며 “인 위원장이 용산의 논리를 대변해서 그렇게 말하는 한 절대 당내 구성원들이 동의하지 못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혁신위가 이 전 대표에 대한 징계 해제를 건의한 데 대해서는 “지난 1년 반 동안 그런 조치가 필요하다고 얘기한 적도 없다”며 “그들이 반성하길 바랐을 뿐이지 그들이 뭘 하면서 기분을 내든 관계없다”고 일축했다.

인 위원장이 만남을 희망한 것을 두고는 “나는 방송에서 사실상 제언을 모두 했다”며 “이런 내용을 몰라서 내게 들어야 한다면 만날 이유가 없다. 실천 의지가 중요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무실을 방문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무실을 방문하고 있다. 뉴스1

탈당을 위해 명분 쌓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지난 1년 반 동안의 실정이나 맹종 행위를 통해 만들어 놓은 것을 국민들이 다 알고 있다”며 “그런 가벼운 정치공학적 접근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에 대해 “내가 항상 어떤 중요한 행각을 하기 전에 많이 자문하고 상의드리는 분”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가 보수 신당을 창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만큼, 창당 등 향후 진로를 놓고 김 전 위원장의 조언을 구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이 ‘지금 같은 시점에서는 어떤 사람들을 만나봐라, 어떤 사람과 주로 상의해라’ 이런 말씀을 해주셨다”며 “정말 훌륭한 분들이구나 하는 분들은 내가 예의를 갖춰 만나볼까 생각 중”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