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조원 투입해 보안업계 유니콘 키운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4면

정부가 1300억원 규모 사이버 보안 펀드를 조성하고 주요 산업 보안 기준을 강화하는 등 정보보호 산업 분야에 예산 1조원을 투입한다. 사이버 안보 강화와 국내 보안 산업 육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목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제30차 비상경제차관회의에서 ‘정보보호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 전략’을 발표했다. 2027년까지 예산 1조1000억원을 투입해 국내 정보보호 시장을 세계 5위 수준인 30조원 규모로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보안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한 협의체도 조직할 계획이다.

정부는 통신·금융·의료 분야를 중심으로 기존보다 보안 수위를 높인 ‘제로트러스트’ 보안 모델을 적용하도록 하는 등 보안 기준을 강화한다. 갑작스러운 해외 정책 변화로 수급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보안·의료 소프트웨어 등에 대한 공급망 관리 체계도 구축한다. 지문·안면 중심의 생체인식 성능 평가 분야를 정맥·홍채 등으로 확대하고,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해 생체 데이터 구축 규모를 늘려 관련 보안 기업 성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내 보안 기술을 활용한 ‘한국형 무인점포’도 개발해 내년까지 상용화한 뒤 소상공인을 위해 보급할 예정이다.

기업이 안정적으로 기술을 개발하고 규모를 키울 수 있도록 민·관 합동으로 1300억원 규모 ‘사이버보안 펀드’도 조성한다. 실력 있는 보안 기업이 유니콘(기업 가치 10억 달러 이상 비상장사)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유망 분야 스타트업과 기업간 인수·합병을 통한 통합 서비스 개발 등에 재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신규 기술을 위한 동맹 확보에도 나선다. 미국·독일·핀란드 등 사이버보안 기술에 강한 국가들과 공동 연구로 글로벌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고 신흥 시장 공략을 위한 연구도 추진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