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KBS 노조, 사측과 고용안정협약 추진…“KBS판 알박기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앞에 내걸린 KBS 깃발. 뉴스1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앞에 내걸린 KBS 깃발. 뉴스1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 본부가 KBS 사측과 ‘고용안정협약’ 체결을 시도해 논란이 되고 있다.

중앙일보가 3일 입수한 노조의 고용안정협약 초안에는 ‘노사는 공사의 사업 및 기업 변동을 포함하여 긴박한 경영상의 사유 및 경영 환경의 사정 변경으로 인한 해고 등의 구조조정으로 근로자의 신분 변동 등이 예상되는 경우에 본 〈고용안정위원회〉를 개최하여, 고용 안정을 위한 방안 마련 및 시행을 의결로써 정한다’는 서문이 적혀 있다.

이어 ▶노사가 노사협의회 위원 중 각 4인을 고용안정위원으로 선정하고 ▶노사 대표자가 공동위원장으로 맡으며 ▶전체 위원 과반수 출석과 출석 위원 3분의 2 이상으로 의결한다는 등의 내용이 적시돼 있다. 구체적인 심의·의결 대상으로는 ▶경영상 이유로 인한 배치 전환, 휴직, 희망퇴직, 해고의 기준 및 방안 마련 ▶분사·분할·합병·매각 등과 구조조정 시 이를 회피하기 위한 기준 및 방안 마련과 근로조건 조정에 관한 사항 등을 제시하고 있다.

초안에는 ‘공사는 본 협약 체결 당시 근로자의 노동 조건을 유지하고 개선하기 위하여 적정 인력을 보장하며, 향후 이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여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언론노조 KBS 본부는 이같은 초안 내용을 KBS 내부의 다른 소수 노조와 조율하기 위한 회람 절차에 들어갔다. KBS 노사는 18일 노사협의회에서 고용안정협약 체결 안건을 다룰 예정이다.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여권에선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노사 동수로 구성된 고용안정위원회에서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으려면 결국 노조 뜻에 맞는 안건만 통과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KBS 경영진 교체를 앞두고 KBS 노사가 이같은 고용안정협약을 체결하는 건 KBS판 알박기이자 KBS 정상화의 무력화 시도”라고 주장했다.

KBS는 고용안정협약 체결에 대한 사측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수신료 분리 징수라는 초유의 사태로 경영 악화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고용 불안을 느끼는 직원들을 대신해 노동조합에서 고용 안정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을 요구한 상황이기는 하다”며 “하지만 관련한 노사 합의는 결정된 바가 없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