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이 ‘난방비 폭탄’…광역 자치단체 일제히 긴급 지원책 마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파가 불어닥치며 난방비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30평대 아파트 우편함에 관리비 고지서가 꽂혀 있다.   연합뉴스

한파가 불어닥치며 난방비 부담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2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30평대 아파트 우편함에 관리비 고지서가 꽂혀 있다. 연합뉴스

기록적인 한파와 에너지 가격 급등 등 영향으로 난방비가 급증하자 전국 자치단체가 긴급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전국 광역 자치단체가 일제히 지원책을 발표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7일 오전 서울 25개 자치구 구청장들과 만나 ‘한파 대비 시·자치구 구청장 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저소득가구의 단열재·창호를·보일러를 교체하는 내용의 난방비 절감 사업을 중장기 대책으로 제시했다. 또 자치구와 함께 복지시설 난방비와 취약계층 난방 물품 지원을 확대하고 취약계층 집수리 지원을 늘리는 등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오세훈 시장은 이 자리에서 “1년 새 가스 요금이 40%가량 오르고, 전기 요금 인상률도 지난해의 2.7배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지원을 받지 못하는 난방 취약계층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발굴해달라”고 말했다.

서울시 346억원, 경기도 200억원 투입

난방비 지원 나선 지방자치단체. 그래픽 김현서 기자

난방비 지원 나선 지방자치단체. 그래픽 김현서 기자

전날 서울시는 346억원을 투입해 난방비 긴급 지원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정부에서 지급하는 에너지바우처 지원금(30만4000원)과는 별개로, 대상자가 신청하지 않아도 모든 서울 기초생활수급 가구(30만 가구)에 각각 10만원씩 난방비를 추가 지급한다. 별도로 937개 시립복지시설에 35억원, 1458개 경로당에 11억원의 특별교부금을 집행할 방침이다.

경기도도 예비비·재해구호기금 200억원으로 난방비를 지원한다. 기초생활수급자에 20만원, 경로당·지역아동센터에 40만원을 각각 지급한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난방 취약계층인 노인·장애인·노숙자에게 난방비를 집중적으로 지원한다”며 “한파와 난방비 폭탄으로 건강과 생존을 위협받는 도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도 기초생활수급자에 10만원씩 지원하는 내용의 난방비 지원 방안을 27일 발표했다.

 26일 서울 용산구 한 주택 가스계량기에 눈이 쌓여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 용산구 한 주택 가스계량기에 눈이 쌓여 있다. 연합뉴스

월 실수령액으로 보면 대전이 조금 더 많다. 대전시는 2월 말까지 저소득 한부모가정 4627가구에 월동비로 22만원씩 지원할 방침이다. 기름보일러를 쓰는 한부모가정·소년소녀가정(15가구)에 가구당 31만원까지 경윳값을 결제할 수 있는 카드를 제공하고, 연탄으로 난방하는 저소득층(191가구)에 연탄값을 31만월까지 결제할 수 있는 카드를 준다. 장애인·기초생활자·차상위계층 등 5만8196가구 도시가스 요금도 가구당 평균 8만5659원씩 경감한다.

충남도는 재해구호기금 76억원을 활용해 경로당과 마을회관 등 한파쉼터에 20만원씩, 6만6000여 취약계층 가구에 각각 10만원씩 지원한다. 기존 경로당 난방비, 취약계층 에너지바우처와는 별도다. 27일 오전 충남 천안의 노숙인 시설과 노인시설을 둘러본 김태흠 충남지사는 “한파에 대비해 시설을 점검하고 관계자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대책을 강구하라”고 당부했다.

27일 김태흠 충남지사가 천안시 영성동의 경로당을 방문, 한파 대비 난방을 점검한 뒤 노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27일 김태흠 충남지사가 천안시 영성동의 경로당을 방문, 한파 대비 난방을 점검한 뒤 노인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

충북도는 도내 사회복지시설에 시설당 월 30만~100만원을 준다. 운영비와 별개로 난방비를 지급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강원도 동해시도 차상위계층 450가구를 선정해 동절기 4개월(11~2월) 동안 가구당 매월 10만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대구 “고민 중”…인천 “예산 취합 중”

난방비 폭탄 맞은 주민들. 그래픽 김영옥 기자

난방비 폭탄 맞은 주민들. 그래픽 김영옥 기자

부산시도 지난 26일 시내 취약계층 6700가구에 난방비 10만원을 즉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난방비 상승에 따른 정부 지원을 받지 못하는 주민이 지원 대상이다. 예산은 재해구호기금으로 마련한다. 울산시는 시내 사회복지시설 252개소에 시설 정원에 따라 30만~100만원씩 차등 지원한다. 특히 이 중 57개 지역아동센터에는 월 10만원씩 1년 동안 지원한다.

경상북도는 한파 취약계층의 난방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145억원을 푼다. 기초생활보장 급여를 받는 수급자 10만5000가구는 가구당 10만원, 도내 한파쉼터 5000개소는 쉼터당 80만원의 난방비를 지원한다. 경상남도도 1만4000여 노인 가장 세대에 지급하던 난방비를 6만원에서 10만원으로 인상하고, 한부모가정 등 7만여 가구에 5만원짜리 에너지바우처를 추가 지원한다.

전라북도는 저소득 노인(3만3935 가구)과 한부모가정(9682 가구)에 각각 20만원씩의 난방비를 지원한다. 전라남도도 지원 대상(저소득 노인, 한부모가정)과 지원 규모(20만원)가 비슷하다. 제주도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중 에너지바우처 미지원 대상(6767가구)에 가구당 10만7000원을 지원했다.

난방비 왜 올랐나. 그래픽 김영옥 기자

난방비 왜 올랐나. 그래픽 김영옥 기자

일부 지역은 상품권을 준다. 전라남도 신안군은 홀몸 노인 1300여명에게 긴급 난방비로 20만원씩 지원했다. 가까운 주유소에서 난방용 기름을 구매할 수 있는 지역 상품권이다.

한편 대구시는 27일 저녁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에서 마지막으로 난방비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의 에너지바우처 지원에서 제외된 기초생활보장수급 가구와 차상위계층 가구에 가구당 10만원을 지급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