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미 테크기업 해고자 바로 재취업…‘고용시장 식지를 않네’ Fed 고민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2면

미국 빅테크발(發) ‘감원 바람’이 미풍에 그치는 모습이다. 미국의 노동시장이 견고한 만큼 ‘인플레이션과의 전쟁’을 벌이는 연방준비제도(Fed)의 고민도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의 구인·구직 사이트 집리크루터의 설문조사를 인용해 미국 테크 기업에서 계약 종료된 노동자의 79%가 3개월 이내에 재취업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37%는 재취업까지 한 달도 걸리지 않았다. 이 조사는 지난 10월 기준 최근 6개월 이내에 새 직장을 구한 255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새 직장을 찾기까지 반년 이상 걸린 노동자는 5%에 불과했다. 지난 2월 조사(26%) 때보다 큰 폭으로 줄었다. 이는 메타·아마존·트위터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에서 해고 대란이 벌어지는 와중에도 구인난에 시달리는 기업이 훨씬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줄리아 폴락 집리크루터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테크 업계에서 광범위한 해고, 고용 동결, 비용 절감이 일어나고 있음에도 해당 분야 노동자들이 빠르게 재고용되고 있다”며 “기술을 가진 노동자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많다”고 밝혔다.

하지만 노동시장의 활황은 물가를 낮춰야 하는 Fed에게 달갑지 않다. 낮은 실업률과 높은 임금 상승률은 서비스 물가 오름세를 부추기기 때문이다.

경기 침체 우려에도 미국의 노동시장이 식지 않는 이유는 노동인구 자체가 크게 줄어든 탓이다. 일할 인력이 부족하다 보니 기업들이 높은 연봉과 임금 상승률을 앞세워 인재 확보에 나서고 있다. 노동인구 감소 원인으로는 조기 은퇴 근로자의 증가, 합법 이민자 감소,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질병 증가 등이 꼽힌다. AP통신에 따르면 미국의 노동 참여 인구는 팬데믹 이전과 비교해 350만명 줄었다.

그나마 서비스 물가에 영향을 미치는 또 다른 축인 미국 집값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스탠더드앤푸어스(S&P) 다우존스 인덱스’에 따르면 미 주요 도시들의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하는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는 10월 기준으로 전월 대비 0.5% 떨어졌다. 4개월 연속 하락세다. Fed가 기준금리를 큰 폭으로 올리면서 주택담보대출(모기지론) 이자도 같이 오른 영향이다. 특히 집값이 비싼 라스베이거스(-1.8%), 샌프란시스코(-1.7%), 피닉스(-1.6%) 등 미 서부 도시에서 큰 하락 폭을 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