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큰 여자 만지는게 직업"...막말한 애플 부사장 옷벗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9.30 13:43

업데이트 2022.10.01 10:51

애플의 구매 담당 부사장인 토니 블레빈스가 사임한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 미국 현지 언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 대니얼 맥 인스타그램 캡처

애플의 구매 담당 부사장인 토니 블레빈스가 사임한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 미국 현지 언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 대니얼 맥 인스타그램 캡처

애플의 구매 담당 부사장인 토니 블레빈스가 사임한다는 미국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블레빈스의 정확한 사임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달 초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TikTok)에 올라온 영상이 발단이 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지난 5일 공개된 이 영상에서 블레빈스는 틱톡과 인스타그램 크리에이터인 대니얼 맥이 비싼 자동차 소유자들에게 직업을 묻는 시리즈 일부로 등장했다. 이 영상은 지난달 미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에서 열린 자동차 쇼에서 촬영됐다.

당시 블레빈스는 수억 원대에 달하는 스포츠카인 메르세데스-벤츠 SLR 맥라렌을 주차하던 중 맥으로부터 “직업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나는 비싼 차도 있고 골프도 치고 가슴 큰 여자들을 만진다”며 “그래도 주말과 휴일에는 쉰다”고 농담을 했다.

블레빈스의 표현은 1981년 영화 ‘아더’의 한 구절을 인용한 것이지만, 논란은 피할 수 없었다.

이 영상은 인스타그램에서 4만 건 이상의 ‘좋아요’와 틱톡에서 130만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고, 애플 측에서도 이 사실을 알게 됐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애플은 영상이 알려진 뒤 관련 조사에 착수했다.

블룸버그는 팀쿡 최고경영자(CEO) 등 경영진들이 공개적으로 노동력의 다양성과 여성의 권한을 옹호해왔다는 점에서 틱톡 영상의 블레빈스 발언에 대해 일각에서 분노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블레빈스는 통신에 “저의 잘못된 유머 시도로 기분이 상하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지난 2000년 애플에 입사한 그는 약 100명으로 구성된 부사장 그룹에 속하지만, 팀쿡 등 최고 책임자에게 보고하는 약 30명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애플의 비용 절감에 기여를 해온 인물로 전해진다.

이런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