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최서원, 朴에 옥중편지 "제가 곁에 없었다면…명예 되찾으시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서원씨(개명전 최순실)가 딸 정유라씨를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옥중 자필 서신을 보냈다. 서신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을 언급하며 박 대통령의 명예 회복을 압박하는 내용도 있다.

정씨는 18일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는 지난 15일 작성했다.

최서원씨가 보낸 옥중 편지. 인터넷 캡처

최서원씨가 보낸 옥중 편지. 인터넷 캡처

최씨는“독일 떠나기 전 마지막 인사를 드린 후 오랜 세월 동안 못 뵈었다”며 “이제 만나 뵐 수도 없는 상황이 되었고, 서신도 직접 전달이 어려울 것 같아서 저희 딸을 통해 이렇게라도 서신을 드린다”라고 편지를 시작했다.

이어 “독일로 떠나기 전 이런 무서운 일이 펼쳐져서 대통령님께서 수감되시고 탄핵되시는 일이 벌어질 줄은 상상도 못 한 일이었다”고 회상했다.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로 불린 최서원 . 뉴스1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로 불린 최서원 . 뉴스1

그는 “제가 곁에 없었더라면 이런 일을 당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훌륭한 대통령으로 임기를 마치시고 국민들의 기억에 오래 남았을 텐데 죄스럽고 마음이 고통스럽다”며 “저희 딸 유라가 자기가 말을 타지 않았더라면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박 대통령께 너무 죄송하다는 말에 가슴이 미어지고 찢어지는 것 같은 고통이었다”라고 적었다.

그는 “대통령님과 아무런 관련도 없는 아이의 승마가 한 국회의원의 선동과 거짓으로 어린 시절부터 아이에게 좌절과 절망을 겪게 하였고, 온 나라를 혼돈에 빠뜨렸다”고 책임을 돌렸다.

최씨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박 전 대통령이 참석한 것을 언급하며 “그 무언의 메시지는 국민 통합이고 화합을 바라시는 것이라 생각했다”며 “재판에 저랑 박 대통령을 경제 공동체로 엮어 뇌물죄로 기소한 그 당시 수사팀들도 이제 박 대통령의 모습에서 많은 것을 느꼈으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최씨는“자유민주주의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었기 때문에 그분들이 나서서 박 대통령의 명예를 찾아주는 길에 나설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도 취임사에서 "개인의 자유가 침해되는 것이 방치된다면 우리 공동체 구성원 모두의 자유마저 위협받게 된다"고 밝히셨듯이 박 대통령님의 침해되었던 날들도 되찾으시길 바란다”고 적었다.

그는 “영원한 제 마음의 대통령님은 박근혜 대통령님뿐”이라며 “남은 삶 명예를 되찾으시고, 진실이 밝혀져 편안한 삶을 사시길 기원드린다”고 했다.

최씨는 국정농단으로 징역 18년, 입시 비리로 징역 3년형을 받았다. 만기출소는 2037년 말이다. 최씨는 이때 85세가 된다.

최서원씨가 보낸 옥중 편지. 인터넷 캡처

최서원씨가 보낸 옥중 편지. 인터넷 캡처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