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서 코미디언 뺨 내려친 윌 스미스…회원 자진 사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할리우드 배우 윌 스미스가 오스카상을 주관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회원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1일(현지시간) AFP·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스미스는 이날 오후 성명을 내고 “아카데미 회원직에서 물러날 것이며, 이사회가 적절하다고 보는 추가 조치를 모두 받아들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시상식에서의 내 행동은 충격적이고 고통스러우며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크리스 록과 그 가족, 내 친지, 전 세계 (시상식) 시청자를 비롯해 내가 상처를 준 이들이 정말 많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아카데미의 신뢰를 저버렸다. 다른 후보와 수상자가 축하하고 축하받아야 할 기회의 장을 내가 빼앗았다”며 “관심이 다시 후보와 수상자의 성취에 집중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윌 스미스(오른쪽)가 지난 27일(현지시간)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에 뛰어들어 시상자로 나선 코미디언 겸 배우 크리스 록의 빰을 때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윌 스미스(오른쪽)가 지난 27일(현지시간)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에 뛰어들어 시상자로 나선 코미디언 겸 배우 크리스 록의 빰을 때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앞서 스미스는 지난 2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코미디언 겸 배우 크리스 록이 자신의 아내인 배우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삭발을 두고 농담을 하자 무대에 올라가 록의 뺨을 때렸다.

제이다는 2018년 자가면역질환으로 인한 탈모를 진단받았다고 고백했으며 이로 인해 삭발을 고수하고 있다.

당시 록은 제이다에 대해 “영화 ‘지. 아이. 제인2’가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영화 ‘지. 아이. 제인’에는 주인공이 극 중 스스로 삭발하는 장면이 나온다.

시상식 이후 비판이 일자 다음 날 스미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록에게 공개 사과했지만, 전 세계에 생중계된 초유의 사건에 비판 여론은 가라앉지 않았다.

이에 지난달 30일 아카데미 이사회는 회의를 열고 스미스에 대한 징계 절차에 돌입했다고 발표했다. 아카데미는 회원 행동 규범에 학대와 괴롭힘, 차별 반대를 명시하고 있다. 이를 위반하면 회원 자격 정지, 제명 등 징계를 할 수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