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영주시, 지난해 기관표창 36건‧공모사업 515억원(국도비) 확보···'괄목 성과'

중앙일보

입력

경북 영주시가 지난해 체계적이고 전략적인 업무추진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36건의 기관표창과 515억원의 국도비 공모사업을 확보하는 등 코로나19 어둠 속에서 빛나는 시정 성과를 거뒀다.

4일 시에 따르면 지난 1년간 중앙부처 14건, 경상북도 18건, 외부기관 4건 등에서 총 36건의 수상 실적을 기록하고 총 40건의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중앙부처 주관 주요 수상으로는 섬김행정 추진 노력의 결실로 2021 원스톱방문 민원창구 최우수 기관 ‘대통령 표창’(행정안전부) △2021 국민행복민원실에 선정되어 ‘인증현판 및 우수기관 장관 표창’(행정안전부)을 수상했으며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 사업에서 2019년, 2020년에 이어 3년 연속으로 ‘S등급 선정’(고용노동부) △도시재생 산업박람회 ‘대상’(국토교통부) △2021 안전문화 유공 ‘장관 표창’(행정안전부) △ 2021 생태하천 복원사업 ‘최우수’(환경부)  등을 수상했다.

경상북도 주요 수상으로는 △민원행정추진실적 평가 ‘대상’ △새마을운동 시군종합 평가 ‘최우수상’ △과수산업 육성시책 평가 ‘최우수상’ △건축디자인분야 ‘최우수기관’ △농식품 수출정책 시군평가 ‘우수상’ 등을 수상했으며, 산림자원분야 종합평가에서는 5년 연속 우수기관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UN 해비타트 후쿠오카 본부가 지난 2010년부터 매년 진행해온 경관 관련 국제 시상제로 아시아 국가 가운데 도시경관 조성에 모범적인 성과를 거둔 도시를 선정하는 ‘아시아 도시경관상’에 영주시 삼각지 마을이 본상 수상을 수상해 도시경관 조성 분야에서 ‘글로벌 선진도시’임을 입증받았다.

공모사업 분야에서는 지난해 중앙부처 24건, 경상북도 16건 등 총 40개 사업에 전년 대비 169억원 증가한 515억 여원 규모의 국도비(국비 383, 도비 132)를 확보했다.

시는 지난해 코로나19 등 각종 어려움 속에서도 국회와 중앙부처에 지역 현안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에 대해 긴밀한 소통을 적극 추진하는 등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인프라 확충을 위한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베어링산업 제조지원 기반구축 133억원, 수송기기용 고강도 경량소재 표면처리 시생산 기반구축 130억원) 263억원 △베어링 인력양성을 위한 지역산업 연계형 대학 특성화학과 혁신지원사업 12억원 △‘안빈낙도, 힐링영주’를 주제로 소수서원, 선비세상 등 유교 관광자원과 연계한 계획공모형 지역관광개발사업 78억원 △영주 역세권 주차타워 조성을 위한 주차환경개선지원사업 29억원 △에너지자립 힐링빌리지 조성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20억원 △스마트서비스를 접목한 횡단보도, 정류장을 구축하는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 12억원 등을 확보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공모사업을 통한 국도비 확보는 코로나19의 위기를 극복해 미래먹거리가 될 역점 사업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지역 민생안정에 큰 역할을 하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시민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섬김행정 중심의 시정 운영이 수상 및 공모사업 분야에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면서 “성과를 이끌어 낸 직원들의 적극적인 노력에 박수를 보내며, 앞으로도 시민을 위한 ‘섬김행정’, 시민과 함께하는 ‘소통행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더 새롭고 더 강한 영주’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