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총리, 노정협상 타결에 “큰산 하나 넘은 심정···보건의료인 감사”

중앙일보

입력 2021.09.02 07:28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일 보건의료산업노조와 정부간노정협의 협상이 타결된 데 대해 “큰 산을 하나 넘은 듯한 심정”이라며 “보건의료인 여러분의 대승적 결정에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김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4차 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장 의료인력의 파업까지 이어졌다면 코로나19 대응은 더욱 어려워졌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국민께서도 보건의료 종사자들의 노고와 희생, 헌신에 대해 잘 알고 계신다”며 “힘겨운 상황에서도 다시 국민과 환자의 곁을 지키는 결정을 내려주신 보건의료산업 노조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총리는 “정부는 노조 측에서 제기한 ‘공공의료 확충’과 ‘보건의료인력 처우개선’에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며 “이제 정부는 협의한 대로 의료현장에서 헌신하고 있는 보건의료인들이 합당한 대우를 받고 근무할 수 있도록 관련 예산을 확보하고, 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과 공공병원 확충 등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투자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