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당 김진아 "진보도 보수도 의미 없다는 것, 여성도 알게돼"

중앙일보

입력 2021.04.10 11:00

업데이트 2021.04.10 20:25

 정글 라디오 팟캐스트 6회 바로가기 ▶https://news.joins.com/JPod/Episode/526

정글 라디오 팟캐스트 6회 바로가기 ▶https://news.joins.com/JPod/Episode/526

정글라디오 팟캐스트 6회 주제는 ‘듣보잡’ 서울시장 후보들의 낙마의 변입니다.

[정글라디오]6회 '듣보잡' 후보들의 낙마의 변 2부

지난 4월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거대 양당의 대결구도로 펼쳐졌습니다. 선거 기간 내내 주요 관심사는 과연 양당 후보가 각각 얼마를 득표할지 였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양강구도 사이에서도 조용히 선거 레이스를 끝까지 뛴 10명의 다른 후보들도 있었습니다.

이들의 득표율은 미미했습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1.07%, 52,107표)를 이어 4위 김진아 여성의당 후보(0.68%, 33,421표), 5위 신지혜 기본소득당 후보(0.48%, 23,628표), 6위 신지예 무소속 후보(0.37%, 18,039표), 7위 송명숙 진보당 후보(0.23%, 12,272표) 순입니다. 허 후보를 제외하고 모두 1% 미만을 득표했습니다.

송명숙 진보당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송명숙 진보당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하지만 네거티브로 얼룩진 이번 선거에서 이들은 다양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자신들만의 개성있는 정책을 이야기하기도 하고,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이유가 성폭력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끊임없이 상기시키며 성평등 의제를 던지기도 했습니다.

송명숙 진보당 후보는 이번 선거에 대해서 “정권심판의 선택지가 다시 수구세력이 된 것은 양당정치의 비극이다. 우리 당이 대안이 되지 못한 것에 대해서 많이 노력해야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송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가장 충격적이었던 것은 고민정 민주당 의원 등 피해 호소인 3인방이 선거 캠프에서 사퇴할 때 박영선 후보가 굉장히 안타깝다는 뉘앙스를 페북에 남긴 것”이라며 “피해자에게 했던 사과가 진짜 사과가 아니었다고 느꼈다. (민주당의)낙후한 성 인식이 드러났다”고 말했습니다.

김진아 여성의당 서울시장 후보. 여성의당 제공

김진아 여성의당 서울시장 후보. 여성의당 제공

이번 선거에서 득표율 4위를 한 김진아 여성의당 후보는 “3위를 했으면 더 좋았을 것이다. 순위가 아쉽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출구조사에서 20대 여성의 15.1%가 기타후보에게 투표한 것에 대해서는 "예상했던 것이며 예상못했다면 인사이트가 부족한것이다. 오히려 오세훈 후보를 지지한 20대 여성이 실망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김 후보는 “여성들이 진보도 보수도 의미도 없다는 것을 학습을 통해서 완전히 깨달은 것이다. 오히려 진보의 이름으로 여성을 착취해왔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정글라디오는 서울시장 선거에 낙마한 여성 후보 4명을 차례로 인터뷰했습니다. 1부에서는 신지혜 후보와 신지예 후보를, 2부에서는 송명숙 진보당 후보와 김진아 후보를 만나 봤습니다. 듣보잡 후보들의 낙마의변, 정글라디오 팟캐스트(https://news.joins.com/JPod/Episode/526)에서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정글 라디오 팟캐스트 6회 바로가기 ▶https://news.joins.com/JPod/Episode/526

정글 라디오 팟캐스트 6회 바로가기 ▶https://news.joins.com/JPod/Episode/526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