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issue&] 웨일 브라우저에서 한글 문서 바로 확인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2면

박상희 한컴 본부장(왼쪽)과 김효 네이버 웨일 리더가 지난 20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네이버]

박상희 한컴 본부장(왼쪽)과 김효 네이버 웨일 리더가 지난 20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네이버]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에서 이제 ‘.hwp’로 끝나는 문서를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바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

네이버와 한글과컴퓨터는 웨일 브라우저에 ‘한글 뷰어’를 기본 탑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업무 협약을 지난 20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확장자가 hwp로 끝나는 한글 문서 파일을 별도의 뷰어 프로그램 없이 웨일 브라우저에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학교와 정부기관 등 한글문서의 사용이 많은 단체에서 웨일 브라우저와 한글 뷰어의 사용성이 보다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를 들어 두 개의 탭을 한 화면에 동시에 띄우는 웨일만의 ‘스페이스’ 기능을 활용하면, 한 화면에서는 한글 뷰어로 문서를 확인하며 다른 화면에서는 인터넷 검색을 동시에 할 수도 있다.

이 기능은 웨일 브라우저 사용자라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다. 양사는 추후 한글 뷰어뿐 아니라 워드·스프레드시트·프리젠테이션 등 다양한 형태의 문서 역시도 웨일 브라우저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도록 기능을 업데이트해 나갈 예정이다.

박상희 한컴 말랑말랑서비스사업 본부장은 “그동안 미국·러시아 등에서도 웹오피스를 공급해왔던 만큼, 이번 네이버와의 협력을 통해서 국내 웹오피스 저변 확대를 위해 힘쓰겠다”며 “최근 언택트 확산에 맞춰 클라우드 기반의 문서 작업환경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개발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효 웨일 리더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한 층 더 편리한 브라우저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웨일 브라우저를 통해 편리한 도구들을 직관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들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업계 최고 수준의 보안을 자랑하는 웨일은 지난 1월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와 제휴를 맺고 전국 1만여 PC방 사업장의 특성에 최적화한 전용 브라우저를 공급하기로 한 바 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