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전자 작년 영업이익 58조8900억원…최대 실적 경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연합뉴스]

[연합뉴스]

삼성전자는 지난해 10∼12월(4분기) 연결 기준 확정 실적으로 매출 59조2700억원, 영업이익 10조8000억원을 각각 올렸다고 31일 공시했다. 당기순이익은 8조4600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던 전년 같은 기간(65조9800억원)보다 10.2% 줄었으며, 전분기(65조4600억원)보다도 9.5%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분기 기준으로 가장 낮은 수치다.

영업이익은 1년 전(15조1500억원)에 비해 28.7% 축소됐고, 역대 최고 기록이었던 전분기(17조5700억원)보다는 무려 38.5%나 줄어들었다. 분기 영업이익이 14조원을 밑돈 것은 지난 2017년 1분기 이후 7분기 만에 처음이다.

매출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율을 뜻하는 영업이익률은 18.2%로, 지난 2016년 4분기(17.3%)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역대 최고치였던 전분기(26.8%)보다 8.6%포인트나 급락한 것이다.

4분기 반도체 사업 영업이익은 7조7700억원으로 전분기(13조6500억원)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특히 반도체 영업이익률은 41.4%로, 7분기 만에 처음 50%를 밑돌았다.

그러나 삼성전자는 지난해 전체로는 매출 243조7700억원, 영업이익 58조8900억원, 당기순이익 44조3400억원 등의 실적을 올리면서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창사 이래 최고 성적표를 써냈다.

매달 약 5조원을 벌어들인 셈으로, 특히 반도체 사업 흑자만 44조5700억원으로 전체의 4분의 3 이상을 차지했다. 반도체 사업 매출은 86조2900억원원으로, 역시 1년 만에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스마트폰 사업을 맡은 IM(IT·모바일) 부문에서는 10조1700억원, 디스플레이(DP)와 소비자가전(CE) 부문에서는 각각 2조6200억원과 2조2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