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들 9월부터 상·하수도 요금 고지서 사라진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9월부터 인천에선 상·하수도 요금 OCR고지서가 사라진다. 대신 전자납부번호가 적힌 안내서만 제공된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27일 신한은행 인천본부와 전자납부체계 구축을 위한 '상·하수도 요금 전자납부 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이런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은행에 직접 찾아가 요금을 내야했던 OCR고지서를 없애고 대신 전자납부번호가 적힌 안내장을 배포한다. 상수도본부는 "OCR고지서를 없애는 것은 전국에서 인천시가 처음"이라고 했다.

전자납부번호를 은행 ATM/CD기, 인터넷, 행정자치부 위택스(www.wetax.go.kr), 인천시 전자고지납부시스템(etax.incheon.go.kr) 등에서 입력하면 요금을 납부할 수 있다.

전국 어디서나 요일이나 시간 제한 없이 상·하수도 요금을 납부할 수 있다는 것이 상수도사업본부의 설명이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납부절차가 개선되면 은행 방문이나 수납확인 등의 불만이 해소될 것"이라며 "은행 방문 납부를 원하는 시민은 안내고지서를 은행에 제출하면 된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