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문화,경제.상권의 대표 신도시 오피스텔 동탄 " 센트럴시티"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중대형 평형을 중심으로 공급 되던 건설업체 들이 D.T.I 및 L.T.V등 각종 규제가 풀어져도 부동산 경기가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투자자 중심에서 실수요자 중심으로 전환하고 있다.

이는 최근 들어 2000년 중반 이후 3~4인의 가족문화에서 단독세대 및 1~2인가구가 상당수 증가하면서 이를 반영하듯 2005년 이후 공급물량이 상대적으로 적었던 소형아파트 및 오피스텔의 수요가 늘면서 소형 평형의 아파트 및 오피스텔 등의 주거시설이 턱없이 부족해 전, 월세 가격이 중대형평형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현실이다.

이러다 보니 각종 규제를 피하기 위해 소형평형의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공급하고자 해도 건설업체들은 치솟는 물가에 공사비가 올라가 실질적으로 공급물량을 늘리기가 버거운 현실이다.
또한, 시대가 변화함에 따라 소비자들의 needs를 충족시키기에는 높은 공사비로 분양가격을 맞출 수가 없게 된 것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오피스텔형 원룸텔 및 고실텔 수준의 오피스텔 등이 우후죽순 들어서 분양시장에 혼설을 야기할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한 소비자의 피해가 늘고 있다.

또한 이와 유사한 부동산 상품들이 활게를 치면서 높은 수익률과 저가의 분양가로만 소비자를 유혹해 분양을 하다 보니 실질적으로 준공 후 임차인을 구하기가 어려워 임차수익 및 프리미엄을 기대하기가 어려워지는 현실에 당면하고 있다.

이러다 보니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돌아가게 된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수도권 남부 지역 내에서 관심을 끌고 있는 현장이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동탄 신도시에 삼성반도체 및 LG전자 등 산업단지 조성과 인구유입의 증가에 맞물려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그 투자가치가 새롭게 조명되고 있는 동탄 센트럴시티 오피스텔”이 바로 그곳이다.

동탄 센트럴시티 오피스텔은 전 세대 9층 이상, 남향배치로 주거환경의 쾌적성을 높였으며, 분양가 또한 거품을 제거하여 3.3㎡당 평균 600만원대를 실현, 인근 동탄 신도시 내 오피스텔에 비해 3.3m²당 분양가가 약50만원에서 150만원이상 저렴하여 투자비용 대비 높은 투자수익을 얻을 수 있다.

교통면에서도 KTX, GTX 외에 서울-동탄간 도로개통으로 동탄에서 강남까지 20여분이면 도착이 가능하며, 제2외곽순환도로가 일부 개통되면서 서해안에서 양지까지 시간이 단축되어 서울 도심으로의 진입이 용이하다. 여기에 동탄 센트럴시티 바로 앞에 동탄의 핵심인 메타폴리스가 마주하고 있어 쇼핑, 문화생활이 원스탑으로 가능하다.

이런 면에서 안전성과 수익성은 물론 교통의 편의성을 갖추고 임대수요 또한 풍부한 “동탄 센트럴시티 오피스텔”은 눈 여겨 볼만한 투자 상품임이 확실해 보인다. 오는 2011년 9월말 입주예정인 센트럴시티 오피스텔은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며 중도금 40%무이자 대출과 42인치 TV를 비롯해 삼성전자 빌트인(시스템 에어콘, 건조기능 드럼세탁기, 냉장고)이 풀옵션으로 무상제공 된다.

문의 : 031- 8003-0600

<이 기사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르며, 해당기관에서 제공한 보도 자료입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