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브아걸 가인 “야동봤다는 기사 억울해” 하소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

인기 여성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멤버 가인이 "내가 안무 연습을 하려고 '야동'을 참고했다는 기사를 봤는데 너무 억울했다"고 하소연했다.

브라운아이드걸스는 최근 '아브라카다브라' 신곡의 파격적인 뮤직비디오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29일 KBS '스타골든벨'에 출연한 가인은 "야동을 보고 안무 연습을 했다는 기사가 있다"는 MC김제동의 말에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다.

가인은 "섹시한 콘셉트의 뮤직비디오를 찍는다는 소식에 장난으로 팬들이 야한 동영상 CD를 보내줬다고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런데 다음날 기사에 '브아걸 섹시댄스의 힘은 야동!'이란 기사가 났다"고 말했다.

가인은 실제로 참고한 동영상은 영화 '나인 하프위크'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드러운아이드걸스'로 변신한 2AM의 조권은 원조 브라운아이드걸스 앞에서 완벽한 '아브라카다브라'무대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