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민박촌에 시설자금 지원- 제주, 서비스 개선위해 2001년까지 187억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1면

바캉스시즌을 앞두고 제주도내 민박마을에 시설개선 자금이 지원된다.

제주도는 14일 여름철 성수기마다 바가지요금 시비와 비위생적 시설등의 문제가 지적돼온 민박시설을 개선하기 위해 올해 44억원 투자를 시작으로 2001년까지 1백87억원을 무상지원 또는 3년거치후 연리 5%에 7년상환조건으로 융자키로 했다.

도는 모두 5백10동에 달하는 도내 민박시설을 대상으로 증축 또는 개축.보수비는 물론 세미나실.스포츠시설등 공공시설과 이벤트행사비도 무상지원하거나 융자해 준다.

40평의 민박시설을 증.개축할 경우 1천6백만원을 무상 지원받고 3천2백만원을 융자받을 수 있다.

또 민박마을별로 낚시대회와 고사리꺾기대회.조개잡이등 지역실정에 따라 투숙객을 대상으로 이벤트행사를 치를 경우에도 행사비의 50%(최고 1천만원)까지 지원한다.도는 시설에 대한 지원 외에도 서비스질을 높이기 위해 민박요금을 등급별로 차등화하기로 했다.내년부터 심사를 통해 1등급 민박가옥으로 지정받으면 일반요금(2인1실 기준 1만5천원)보다 30%,2등급은 20%를 더 받을 수 있게 된다.

이와함께 도는 기업체와 도시지역 단체들의 MT와 대학졸업여행등을 유치하기 위한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마을별로 다양한 농.어장 체험과 문화행사도 기획하기로 했다.조후반(趙厚反)도농정1계장은“민박시설에 대한 지원 외에도 이용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진입로 정비와 표지판 설치,산책로 개설등 주변환경 개선사업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고창범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