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눈 오는 석가탄신일…강원 5월 대설특보, 설악산 10㎝ 쌓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5일 오후 강원 설악산국립공원 중청대피소에 눈이 쌓여 있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15일 오후 강원 설악산국립공원 중청대피소에 눈이 쌓여 있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여름을 앞둔 15일 강원 북부 산간 지역에 눈이 내려 쌓이면서 대설주의보가 발표됐다. ‘5월 중순 대설특보’는 매우 이례적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7시 20분을 기해 강원북부산지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고 밝혔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5㎝ 이상의 눈이 새로 내려 쌓일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를 기준으로 강원 향로봉은 7.2㎝의 적설을 기록했다. 설악산 고지대에도 많은 눈이 내려 쌓였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소청대피소에 10㎝, 중청대피소에 7㎝의 눈이 쌓인 것으로 파악했다.

기상청은 “해발고도 1000m 이상 높은 산지에는 16일 오전 9시까지 최대 7㎝ 안팎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산지 주민과 나들이객들은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5월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것은 지난 2021년 5월 1일 이후 3년 만이다. 5월 중순 이후를 기준으로 보면 자료가 확인되는 1996년 이후에 대설특보가 발령된 적은 없었다.

강원 산간지역에서는 종종 5월에도 눈발이 날리기는 한다. 지난해 5월 1일과 6일에도 설악산에 1㎝와 0.4㎝의 눈이 쌓였고, 2021년 5월 1~2일에는 대관령에 1.6㎝와 구룡령에 18.6㎝ 적설이 기록되기도 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기 상층으로 찬 공기가 유입되고, 이 찬 공기가 하층으로 하강하면서 5월에도 강원 산지 고지대에 눈이 내릴 때가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요란한 비가 쏟아졌다. 서해안과 동해안 등 전국 곳곳에는 강풍 특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16일 오후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바람이 순간풍속 시속 55㎞, 산지는 시속 70㎞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비는 대부분 지역에서 16일 새벽에 그칠 전망이다. 다만 경기 동부와 충북에서는 16일 아침까지, 강원과 경북에서는 16일 낮까지 이어질 것이란 예상이다. 일부 중부 지방과 경북, 전북 동부를 중심으로는 싸락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여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도 크게 떨어질 전망이다. 16일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2~5도가량 내려가 중부 내륙은 5도 이하로 떨어지겠고, 그 밖의 지역도 10도 이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의 경우 아침에 8도까지 기온이 내려갔다가 한낮에는 20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쌀쌀하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