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인근 옥상서 여친 살해…수능 만점 의대생이 범인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서초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서초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강남 한복판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를 살해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서울 소재 한 명문대 의과대학에 재학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체포한 A씨(25)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일 오후 4시쯤 서울 서초구 서초동 강남역사거리 인근 15층 건물 옥상에서 동갑내기 여자친구 B씨에게 수차례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과거 대학수학능력시험 만점자 출신으로 서울 유명 대학교 의대생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같은날 오후 5시 20분쯤 “옥상에서 한 남성이 투신하려고 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A씨를 끌어냈다. 이후 “약이 든 가방 등을 두고 왔다”는 A씨 진술을 토대로 현장을 다시 확인하는 과정에서 피해자를 발견하고 오후 6시쯤 A씨를 긴급체포했다. 발견 당시 피해자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데이트 폭력이 살인으로 이어졌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A씨는 “여자친구가 헤어지자고 말해 범행을 저질렀다”며 범행을 시인했다고 한다. 범행에 쓰인 흉기는 경기도 화성의 한 대형마트에서 구입했다. A씨는 흉기를 구입한 이후 여자친구 B씨를 불러냈다. 사건이 발생한 건물 옥상은 두 사람이 자주 데이트를 하던 곳으로, 평소 개방돼 있으나 건물에서 일하는 직원 등만 출입하는 곳이라고 한다. A씨는 범행 당시 마약을 투약하거나 술을 마시지는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데이트 폭력 범죄는 급증하고 있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데이트 폭력으로 검거된 피의자는 1만3939명이었다. 2020년 8951명보다 55.7% 증가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족 등을 고려해 범행 동기 등 자세한 수사사항은 공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