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건물 옥상서 여친 살해…피의자는 수능 만점자 출신 의대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서초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서초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한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은 의과대학생인 것으로 확인됐다.

7일 서울 서초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쯤 서초구 서초동 한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에게 여러 차례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긴급체포된 A씨는 서울 지역의 한 의대 재학생이었다.

KBS에 따르면 A씨는 대학수학능력시험 만점자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 살인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전날 "옥상에서 남성이 투신하려 한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A씨를 끌어냈다. 이후 약이 든 가방 등을 두고 왔다는 A씨의 진술을 듣고 현장을 다시 확인하는 과정에서 피해자를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족 등을 고려해 범행 동기 등 자세한 수사 상황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A씨는 경찰에서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