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한국인 테러 시도” 첩보…정부, 재외공관 5곳 경보 상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4면

최근 북한이 해외에 머물던 북한인들의 탈북이 급증한 원인을 한국 탓으로 돌리며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보복 테러’를 기도하고 있다고 국가정보원이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베트남을 비롯한 5개 재외 한국 공관을 대상으로 테러 경보를 상향 조정했다.

2일 정부가 테러 경보를 ‘관심’에서 ‘경계’로 두 단계 상향 조정한 공관은 주캄보디아·주라오스·주베트남 대사관과 주블라디보스토크·주선양 총영사관 등 다섯 곳이다. 모두 한국과 북한 공관이 동시에 있는 곳이자 해외 체류 북한인들의 주요 탈북 루트다. 정부는 이와 관련해 “최근 정보당국을 통해 한국 공관원에 대한 북한의 위해 시도 첩보를 입수한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테러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의 4단계로 구분되는데 이중 ‘경계’는 테러 발생 가능성이 농후한 상태에서 발령된다.

국정원도 이날 추가 설명 자료를 냈다. 국정원은 “최근 북한이 중국, 동남아시아, 중동 등 여러 국가에서 한국 공관원과 국민을 대상으로 테러를 준비하는 징후가 다수 입수됐다”며 “북한은 이들 국가에 요원을 파견해 한국 공관 감시를 확대하고 테러 목표로 삼을 한국인을 물색하는 등 구체적인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해 북한 당국은 지난해 해외 공관에 특정 북한 인권전문가의 사진을 배포하고 ‘해당 인물이 보이면 사진기 등을 뺏고 직접적인 위협을 가하라’는 내용의 외교 전문을 보냈다고 한다.

관련기사

북한이 한국인 테러를 기도하는 배경에 대해선 “지난해 하반기부터 해외에 장기 체류하는 북한 파견자들의 귀환이 시작되면서 북한 체제에 회의를 느낀 공관원, 무역 일꾼, 유학생 등 엘리트 이탈이 속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당국이 해외에 수년째 발 묶여 있던 파견자들을 국경 봉쇄 완화 조치와 함께 불러들이자 북한으로 다시 돌아가지 않기 위해 탈북 등 제3의 길을 택하는 사례가 급증했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해에는 이른바 엘리트 탈북민 수가 최근 몇 년 가운데 가장 많았다. 지난 1월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해 국내 입국 탈북민 규모를 196명이라고 발표하며 “코로나19 상황이 해제되면서 해외에 장기 체류하던 외교관, 주재원, 유학생들의 귀국이 본격화됐는데 장기간의 자유세계 경험을 한 이들은 귀국에 많은 부담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최근 김정은이 남측을 ‘적대 국가’로 규정하고 공세를 강화하는 것도 북한의 테러 기도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도 나온다. 남성욱 고려대 통일융합연구원장은 “북한이 반탐(反探·대간첩 업무) 활동의 일환으로 공관원이나 탈북자를 지원하는 선교사를 타깃으로 삼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안전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경섭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북한과 전통적으로 우호 관계를 가진 5개 국가가 주의 대상으로 지목된 만큼 영사 업무나 첩보 활동에 각별히 주의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북한의 외교적 고립이 날로 심화하는 현실도 대남 적대 행위의 동인이 됐단 지적이다. 일례로 지난 2월 한국과 쿠바가 수교를 공식화하자 주중 한국대사관은 현지 한국 교민을 대상으로 “북한 측의 적대 행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당분간 북한 사람들이 상주하거나 빈번히 왕래하는 곳은 피하기 바란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