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인니, 우즈벡에 0-2 패…파리行 기회는 아직 두 번 남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도네시아 신태용 감독이 지난 1월 28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16강전 인도네시아와 호주의 경기에서 취재진을 향해 엄지 손가락을 치켜보이고 있다. 뉴스1

인도네시아 신태용 감독이 지난 1월 28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16강전 인도네시아와 호주의 경기에서 취재진을 향해 엄지 손가락을 치켜보이고 있다. 뉴스1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가 2024 파리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우즈베키스탄에 져 파리행 티켓 확보를 다음 기회로 미뤘다. 본선에 갈 기회는 아직 두 번 남았다.

신태용호 인도네시아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3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리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끝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우즈벡에 0-2로 패했다.

인도네시아는 결승에 오르는 2개 팀에 주어지는 2024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직행 티켓을 얻는 데는 실패했다.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 대회에서 1∼3위엔 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을 주며, 4위는 대륙 간 플레이오프를 거쳐 파리행 여부를 가린다.

인도네시아는 이날 패배로 3위 결정전으로 밀려 일본-이라크 경기 패자와 아시아의 3번째 파리행 티켓을 두고 한판 대결을 펼치게 됐다.

신태용호의 3위 결정전은 5월 3일 오전 0시 30분 같은 곳에서 일본과 이라크의 또 다른 4강전 패자를 상대로 킥오프한다. 3·4위전에서 또 패해 4위로 밀려나도, 여전히 올림픽으로 가는 방법은 남아 있다. 그럴 경우 5월 9일 프랑스 클레르퐁텐에서 열리는 아프리카 팀 기니와의 단판 승부를 통해 마지막 도전에 나서야 한다.

인도네시아는 1956년 멜버른 대회 이후 68년 만의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 우선 인도네시아는 우즈베키스탄에 패해 한 번 기세가 꺾인 분위기를 빨리 추스를 필요가 있다. 이날 경기 퇴장으로 3·4위전에 결장하는 핵심 수비수 리즈키 리도의 공백도 메워야 한다.

한편, 결승에 오른 우즈벡는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는다. 우즈벡가 U-23 아시안컵 결승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8년 중국 대회 우승, 2022년 우즈벡 대회 준우승 등 두 차례나 결승에 올랐다. 그러나 이들 대회는 올림픽 출전권이 걸리지 않은 대회였다. U-23 아시안컵은 2년마다 열리는데, 올림픽이 열리는 해에 치러지는 대회만 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한다.

전반전 공 점유율 62%를 기록한 우즈벡는 슈팅 수에서 11-2로 앞서는 등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30분에는 우즈벡 압두라우프 부리예프가 날린 기습적인 중거리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조직적인 수비로 우즈벡의 기세를 막고 간간이 공격 전개를 하던 인도네시아는 전반 26분 페널티지역 모서리에서 이뤄져 페널티킥 판정도 가능해 보였던 우즈벡의 파울이 비디오판독(VAR)을 거치더니 아예 파울이 아니라는 판정이 나와 안타까움을 더하기도 했다.

후반에도 우즈벡가 끊임없이 인도네시아 진영을 공략했으나 좀처럼 골로 마무리 짓지는 못한 가운데 인도네시아는 후반 16분 또 한 번 VAR에 울었다.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상대 골키퍼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가운데 라마단 사난타가 내준 공을 무함마드 페라리가 슈팅으로 마무리해 골대를 갈랐다. 그러나 주심이 온필드리뷰를 한 결과 사난타가 오프사이드 자리에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득점이 취소됐다.

결국 선제골은 우즈벡의 차지였다. 후반 23분 무함마드코디르 캄랄리예프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후사인 노르차예프가 몸을 날려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았다. 후반 39분 인도네시아 수비수 리즈키 리도가 거친 파울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하고 이 판정에 따른 프리킥 상황에서 후반 41분 수원FC에서 뛰는 아르한의 자책골까지 나오면서 승부의 추는 우즈벡 쪽으로 확 기울었다.

경기 후 신태용 감독은 “좋은 경기를 했다. 아쉽지만 우즈베키스탄이 더 좋은 경기를 펼쳐 승리했다”고 패배를 인정한 뒤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긴장을 많이 해서 할 수 있는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다. 그 부분이 가장 아쉽다”고 밝혔다.

신 감독은 “이라크전에서 더 잘 준비해서 올림픽에 진출하도록 하겠다”면서 “선수들과 나 자신도 올림픽 출전에 대해 강한 믿음이 있다. 선수단 모두 스스로에게 자신감을 부여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선수단이 5경기를 치러 지쳐있기 때문에 우선 휴식을 잘 취한 뒤 이라크전을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