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이 미래다] 양질의 교육 콘텐츠 개발과 교수활동 지원 위해 전북교총과 업무협약 체결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4면

미래엔

17일 ‘미래엔-전북교총 산학협력 업무협약식’에서 미래엔 신광수 대표이사(오른쪽)와 전북교총 오준영 회장이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미래엔]

17일 ‘미래엔-전북교총 산학협력 업무협약식’에서 미래엔 신광수 대표이사(오른쪽)와 전북교총 오준영 회장이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미래엔]

교과서 발행 부수 1위 ㈜미래엔이 전북특별자치도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전북교총)와 산학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지난 17일 오후 미래엔과 전북교총은 산학협력을 통해 양질의 교육 콘텐츠 개발 및 교원들의 교수활동 지원에 중점을 둔 협약을 맺었다.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미래엔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미래엔 신광수 대표이사와 전북교총 오준영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미래엔은 전북교총 회원을 대상으로 교육 콘텐츠 및 교수학습 자료 등의 개발 검토 의뢰와 전북교총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오프라인 행사 지원 사업을 운영할 예정이며, 특히 농어촌 및 소규모 학교를 위한 지원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전북교총 오준영 회장은 “최근 사회적으로 교권과 공교육력 회복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협약이 스승에 대한 존중과 선생님들의 사기 증진에 도움이 되어 학교 교육의 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지속해서 증가하는 소규모 학교에 대한 미래엔의 지원이 대한민국 공교육의 상향평준화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래엔 신광수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미래엔이 전북 지역 교육 환경 조성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교육의 질적 향상뿐 아니라 전북교총 회원의 복지 개선에도 일조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