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 야시장도 흥행…구미, 라면축제 이어 또 대박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18면

지난 27일 경북 구미시 원평동 새마을중앙시장 일원에 마련된 ‘달달한 낭만 야시장’이 방문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구미시에 따르면 이날 야시장에 3만 명이 방문했다. [사진 구미시]

지난 27일 경북 구미시 원평동 새마을중앙시장 일원에 마련된 ‘달달한 낭만 야시장’이 방문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구미시에 따르면 이날 야시장에 3만 명이 방문했다. [사진 구미시]

“이렇게 많은 사람이 몰릴 줄은 꿈에도 몰랐심니더! 이러다 골병 들겠네예.”

지난 27일 경북 구미시 원평동 새마을중앙시장 일원에 마련된 ‘달달한 낭만 야시장’은 말그대로 불야성을 이뤘다. 구미에서 처음 선보인 야시장에 예상보다 훨씬 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상인들은 준비한 상품이 조기 ‘완판’되는 등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 구미 달달한 낭만 야시장은 지난 26일 개장 첫날 만원 사례에 이어 이튿날인 27일 개막식에 무려 3만 명이 몰렸다.

29일 구미시에 따르면 야시장 일부 매대에서는 첫날에는 평소 매출의 180%, 이튿날에는 350%의 매출을 올렸다고 한다. 이 중 최고 매출을 기록한 매대는 첫날엔 400%, 개막식이 열린 둘째날에는 600%에 달하는 판매고를 기록했다. 오후 9시쯤부터는 준비한 재료가 바닥이 나 영업을 중단하는 부스들이 속출했다.

대박의 비결은 철저한 준비와 특색있는 메뉴였다. 구미시는 다른 야시장과 차별화를 위해 구미대학교 최성철 교수를 비롯한 교수진이 판매자 모집 단계에서부터 참여해 24개 업체를 대상으로 음식 품평회, 메뉴 시연, 조리 방법·위생 및 친절 교육을 실시했다.

이를 통해 닭오돌구이, 황복튀김, 하와이안스테이크, 짚불소시지구이 등의 특색있는 메뉴와 디퓨저, 아동핀, 수제캔들, 옥공예품 등 특색있는 상품들로 방문객을 맞이했다.

박현빈, 정다경 등 인기 가수들이 야시장 개막식에서 공연을 펼친 것도 인기몰이에 한몫을 했다. 도토리 캐리커쳐 체험, 피부색에 가장 어울리는 컬러를 찾아주는 퍼스널컬러 진단, 영수증 용지에 흑백사진을 즉석에서 인쇄해 주는 레트로사진관 등도 큰 관심을 받았다.

구미 야시장은 이번 개막식을 시작으로 6월 22일까지 매주 금·토요일과 다음달 5일 어린이날, 12일 도민체전 등 총 20차례에 걸쳐 열린다.

지난해 11월 열린 ‘구미 라면축제’에도 10만 명이 몰리며 흥행에 성공한 구미시는 야시장 개장도 인기를 모으자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이번 야시장도 인기를 모으며 구미가 볼 것 많고, 즐길 것 많은 ‘꿀잼 도시’라는 것을 증명했다”고 평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