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람 "박영선·양정철 기용 검토, 김건희 여사 라인일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천하람 개혁신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지난 11일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발언하는 모습. 뉴스1

천하람 개혁신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지난 11일 국회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발언하는 모습. 뉴스1

천하람 개혁신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의 차기 국무총리·대통령 비서실장 기용 검토 주체에 대해 “김건희 여사 라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8일 천 당선인은 ‘SBS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여당인 분들은 이야기할 수 없겠지만 저는 그냥 김건희 여사 라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것이 저만의 추정은 아닌 것이 이미 오래전부터 ‘대통령실 인사가 잘 이해가 안 될 때는 김건희 여사를 봐야 한다’는 식의 이야기를 (언론이) 쓴 적이 있다”고 했다.

‘박영선·양정철’ 기용설은 대통령실 인사 업무와 무관한 대통령실 내 ‘제3의 라인’인 윤석열 대통령 측근이 검토한 것이라거나, 이관섭 비서실장과 정무·홍보 라인도 몰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비선 개입 논란도 불거지는 상황이다.

천 당선인은 “김건희 여사는 박영선 전 장관이나 양정철 전 원장과 친소관계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전 장관은 인터뷰에서 “(김 여사가) 옛날에 기획전시를 하시던 분인데 제가 문화부 기자를 했다”며 김 여사를 윤 대통령과 결혼하기 전부터 잘 알았다고 밝힌 적이 있으며, 이후 부부 동반 모임도 했다고 한다.

천 당선인은 “박 전 장관과의 친분 등을 봤을 때 지금 대통령이 현재의 참모들에 대해서 그다지 만족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김 여사와 많은 상의를 하고 있는 것 아닌가 추측한다”고 했다.

또 천 당선인은 “김 여사가 예전에 ‘우리 남편이 문재인 대통령의 가장 충신이다, 나중에 되면 알 거다’라고 했고, 윤 대통령도 공개석상에서 ‘차마 민주당에는 갈 수 없어서 국민의힘에 왔다’는 얘기를 했다”며 “윤 대통령이 보수 진영에 오게 된 것은 조국 사태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의 대립을 거치면서 호랑이 등에 올라타서 오게 된 것이지, 본래 정치적인 성향이나 뿌리는 문재인 정부, 그리고 진보 진영 쪽에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