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하철 택배 집화센터 설치로 소상공인 반값 택배 지원"

중앙일보

입력

소상공인 반값 택배서비스 체계도. 인천시

소상공인 반값 택배서비스 체계도. 인천시

 인천시는 소상공인연합회, 인천교통공사와 ‘인천 소상공인 반값 택배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지하철과 전기 자동차 등을 이용해 택배 물품을 배송하는 친환경 집화 시스템을 도입하겠다는 구상이다.
인천시는 이를 위해 오는 10월부터 내년 6월까지 인천 지하철 1·2호선 57개 역 중 30개 역에 소상공인을 위한 택배 집화센터를 설치·운영한다. 집화센터에 접수된 모든 소상공인 택배 물량을 택배시장 평균가격 대비 50% 절감된 반값 택배 서비스를 연간 120건 한도로 지원한다.
택배시장 평균가격 대비 25%가 절감되는 소상공인 업체 직접 방문 물품 픽업 서비스는 무제한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2025년 7월 인천 지하철 1·2호선 57개 모든 역사에 집화센터를 설치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소상공인의 물류비용 절감과 빠른 배송을 통한 소상공인 물류경쟁력 강화”라고 사업 추진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비대면 소비 패턴의 확산하면서 온라인 쇼핑 시장은 작년 기준 227조 원 규모로 급속하게 성장했지만, 대기업의 온·오프라인 시장 진출 확대와 해외 직구 플랫폼의 공세로 인해 매출 물량이 적은 소상공인들은 경쟁력 확보가 더욱 어려웠다는 거다.

인천 소상공인 반값 택배 지원사업 운영체계. 인천시

인천 소상공인 반값 택배 지원사업 운영체계. 인천시

인천시 조사 결과 인천시 소상공인의 72%는 월평균 택배발송 물량이 10건 내외로, 소규모 물량으로는 기존 택배사들과 계약이 어렵고 계약 시에도 높은 단가를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대형 택배사도 소상공인을 위한 당일 배송 상품이 없어 소비자들에게 인기 있는 당일 배송도 이용하기 어려웠다.

인천시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올해 1월까지 7개월간, 소상공인들의 산재한 소량의 택배를 모아서 기존 택배사와 일괄로 계약해 택배 단가를 낮추고, 물품 1개도 픽업·당일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상공인 공동물류센터 운영 실증 사업’을 실시했다.
인천연구원이 소상공인 공동물류센터 운영 효과를 분석한 결과 택배 가격은 시장 일반배송 평균 보다 약 25%가 저렴해졌고, 배송 시간은 50% 이상 단축됐다. 참여한 560개 업체 중 23%가 온라인 쇼핑 시장에 신규로 진출했고, 업체당 연 매출도 10.7%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 관계자는 “전기 화물차와 인천 지하철 57개 역사와 지하철을 활용하는 친환경 물류체계를 구축하면 탄소배출량도 25% 이상 절감되고 기존 전기 화물차로 픽업하는 것에 비해 적은 예산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