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 안 된다"…빌라서 60대 어머니 - 30대 아들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천의 한 빌라에서 모자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30분쯤 인천 서구 빌라 4층 집에서 60대 어머니 A씨와 30대 아들 B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딸이 112에 “엄마와 오빠에게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이 현관문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가 숨진 모자를 발견했다.

이들은 거실에 누워 있는 상태로 발견됐으며, 자택에서 별다른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여러 정황으로 볼 때 B씨가 A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자신도 자해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어머니와 단둘이 살던 B씨는 평소 조현병을 앓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모자의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