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브스 선정 한국 부자 순위 바뀌었다…1위는 누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2월 6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UAE 수도 아부다비로 출국하고 있다.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2월 6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UAE 수도 아부다비로 출국하고 있다. 뉴스1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가 선정하는 한국 50대 부자 순위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다.

17일(현지시간) 포브스는 2024년 한국의 50대 자산가 순위에서 이 회장의 순자산이 115억 달러(약 15조 8100억원)로 1위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포브스가 매년 발표하는 이 순위에서 이 회장이 1위를 차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회장의 지난해 순위는 2위(80억 달러)였다.

포브스는 “삼성전자가 엔비디아의 AI 컴퓨팅에 사용되는 메모리 칩을 개발한다는 소식에 삼성전자 주가가 올랐다”며 “올해 자산 가치가 가장 크게 상승한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2위는 자산이 97억 달러(약 13조 3300억원)로 평가된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이었다. 아시아 최대 규모 사모펀드를 운영하는 김 회장은 지난해에는 신규 투자 등으로 재산이 늘며 이 회장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3위는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75억 달러·10조 3100억원)이었으며, 4위는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62억 달러·8조 5200억원)이 차지했다. 5위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46억 달러·6조 3200억원)이었다.

6~10위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최고비전제시책임자(CVO),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올랐다.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이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좋아하는 책들을 놓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 회장은 2024 포브스 선정 한국 50대 부자에서 2위를 차지했다. 사진 MBK파트너스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이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좋아하는 책들을 놓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 회장은 2024 포브스 선정 한국 50대 부자에서 2위를 차지했다. 사진 MBK파트너스

자산 상승률이 가장 큰 사람은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다. 조 회장은 순자산이 82% 증가하며 지난해 9위에서 올해 4위로 순위가 뛰었다. 메리츠금융지주는 지난해 상장 자회사였던 메리츠화재와 메리츠증권을 편입해 재상장했다.

올해 50위 부자에 새로 포함된 사람은 4명이었는데, 이 중 3명은 반도체 관련 기업 인물이었다. 8위를 차지한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39억 달러·5조 3600억원)과 이채윤 리노공업 사장(35위), 정지완 솔브레인 회장(48위)이 그 주인공이다. 이밖에 바이오기업인 알테오젠의 박순재 대표(23위)가 새로 명단에 올랐다.

포브스는 지난해 한국 코스피는 아시아에서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지만, 인공지능(AI)과 반도체 투자 열풍으로 인해 한국 50대 부자의 총자산이 지난해 1060억 달러에서 올해 1150억 달러로 늘었다고 분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