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유 마시다 갑자기 거품 물었다" 아산 어린이집서 영아 숨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어린이집에서 낮잠 자던 생후 8개월 아이가 숨져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3시26분께 충남 아산시 배방읍 한 어린이집에서 8개월 남자 아기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당시 소방 당국에는 “아기가 분유를 마시다 갑자기 ‘캑캑’거리면서 거품을 물었다”는 어린이집 교사의 신고가 접수됐다.

숨진 아기의 부검 결과 사망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외력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를 포렌식 조사하는 한편 아기의 자세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