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때 만든 1.8억 '한강 괴물'…10년 만에 철거 수순,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한강공원에 설치된 '괴물' 조형물. 중앙포토

서울 한강공원에 설치된 '괴물' 조형물. 중앙포토

서울 한강공원에 설치한 영화 '괴물' 속의 조형물이 10년 만에 철거수순에 들어간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다음 달 공공미술심의위원회를 열어 괴물 조형물을 비롯해 한강공원에 설치된 조형물 전반에 대한 철거 여부를 심의한다.

마포대교와 원효대교 사이에 있는 괴물 조형물은 2006년 1000만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에 등장하는 괴물을 재현했다. 조형물의 크기는 높이 3m, 길이 10m로 예산 1억 8000만원이 투입된 조형물은 영화 개봉 8년 뒤인 2014년에 조성됐다.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한강에 스토리텔링을 연계한 관광상품을 만들자는 취지로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조형물은 그간 도시 미관을 해친다며 흉물 취급을 받거나 예산 낭비라는 지적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조형물 가운데 노후도가 심해 미관을 해치거나 안전에 문제가 있는 조형물들을 철거할 예정"이라며 "괴물 조형물은 여러 논란이 있는 만큼 철거하는 쪽으로 방향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시는 공공미술심의위원회와 전문가 자문 등 절차를 밟은 뒤 이르면 상반기 안에 철거에 들어갈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