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총리설 뒤 첫 발언 "너무 중요한 때, 협치 꼭 필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중앙포토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중앙포토

문재인 정부 시절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지낸 박영선 전 장관이 18일 "지금 대한민국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너무도 중요한 시기여서 협치가 긴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박 전 장관의 이름이 거론된 뒤 나온 첫 발언이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우리 사회는 서로 마주 보고 달리는 열차처럼, 두 도시 이야기처럼 보여지고 있다고 생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찰스 디킨스의 소설 '두 도시 이야기'를 인용해 "우리는 모두 천국을 향해 가고자 했지만 엉뚱한 방향으로 반대로 나아가고 있었다"며 "말하자면 그 시절은 지금과 너무 흡사하게, 일부 목청 높은 권위자들은 그 시대를 논할 때 좋은 쪽으로든 나쁜 쪽으로든 양극단의 형태로만 그 시대를 평가하려 들었다"고 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윤석열 대통령이 인적 쇄신을 위해 한 총리 후임에 박 전 장관을, 이관섭 비서실장 후임에 문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 전 원장을 유력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대통령실은 "박 전 장관, 양 전 원장 등 인선은 검토된 바 없다"며 공식 부인했다.

박 전 장관은 1년 3개월간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선임연구원을 보내고 지난 16일 귀국 소식을 전했다. 현재 일본 오사카를 방문 중인 박 전 장관은 주말을 전후해 귀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