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사전 투표용지 '이중출력' 281건…선관위 "기계 오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4ㆍ10 총선 사전투표 때 투표용지가 한 번에 이중으로 출력된 사례가 있었다. 선관위는 현장에서 이를 바로 확인한 뒤, 절차에 따라 별도 봉투에 넣어 봉인하여 보관 중이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본 투표가 모두 끝난 10일 밤 대전 중구 한밭체육관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개표사무원들이 유권자들이 기표한 투표용지를 분류작업 하고 있다. 김성태/2024.04.10.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본 투표가 모두 끝난 10일 밤 대전 중구 한밭체육관에 마련된 개표소에서 개표사무원들이 유권자들이 기표한 투표용지를 분류작업 하고 있다. 김성태/2024.04.10.

선관위는 지난 5~6일 실시된 총선 사전투표 당시 일부 투표소에서 투표용지가 한 번에 두 장씩 출력된 중복 출력 사례를 총 281건 확인했다. 투표용지는 현장에서 투표 참관인이 선거인의 신분증을 확인한 뒤 투표용지 인쇄 기기에서 지역구 1장, 비례대표 1장씩을 각각 출력해 교부한다. 선관위에 따르면 일부 투표소에서 투표용지 발급 버튼을 누르면 먼저 나오는 관외 사전투표 또는 지역구 투표용지가 이중 출력됐다고 한다. 비례대표 투표용지에서는 이중출력 사례가 없었다.

선관위 관계자는 “전수조사 결과 전체 지역구 투표용지 발급 건수 1387만9000여건 가운데 281건(0.002%)이 중복 출력됐다”며 “두 장 출력이 된 경우 현장에서 한장만 교부하고 한장은 별도의 봉투(훼손된 투표용지 보관 봉투)에 보관한 뒤 해당 내용을 모두 사전투표록에 기재했다”고 밝혔다. 두 장의 투표용지를 받아간 유권자는 없었다는 설명이다.

이중출력의 원인은 투표용지 인쇄기기 오류였다고 한다. 선관위에 따르면 전체 사전투표 장비 1만6900대 가운데 279대에서 이런 오류가 발생했다. 선관위는 사전투표 첫날 이런 사례를 확인하고 각 시ㆍ도 선관위에 ‘사전 투표용지 교부 시 출력 상태 및 수량을 철저히 확인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같은 장비에서 반복해서 이중 출력이 나타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4ㆍ10 총선 사전투표율은 31.28%로 역대 총선 중 가장 높았다. 그러나 사전투표에 대해 “조작 가능성이 있다”는 이들도 여전하다. 사전투표 첫날인 4일 SNS 등에서 ‘실제 투표인 숫자보다 선관위 서버에 기록된 숫자가 더 많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행정안전부가 “극소수 선거인의 실수 등으로 인한 10여건의 사례를 제외하면 전산상 기록이 일치한다”며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선 “과거 선관위가 선거 부실관리로 홍역을 치른 전례가 있는 만큼, 유권자들의 의구심을 사전에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보다 더 철저히 선거관리에 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선관위 관계자는 “투표용지 이중출력에 대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향후 선거에서 이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