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김병기 ‘필향만리’

三月不知肉味(삼월부지육미)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5면

김병기 서예가·전북대 명예교수

김병기 서예가·전북대 명예교수

지난해 8월 24일자 ‘필향만리’에서 공자가 순임금 시대의 음악 ‘소(韶)’에 대하여 “진미진선(盡美盡善)한 음악”이라고 평했음을 말했었다. 그런데, 공자는 ‘소(韶)’에 대해 “음악이 이 정도일 줄은 미처 몰랐다”며 “감동한 나머지 석 달 동안 고기 맛을 느끼지 못했음”을 토로하기도 했다. 여기서 절대적 매혹을 표현할 때 사용하는 ‘삼월부지육미(三月不知肉味)’라는 말이 나왔다.

知:알지, 肉:고기 육, 味:맛 미. 석 달 동안 고기 맛을 느끼지 못했다. 23x66㎝.

知:알지, 肉:고기 육, 味:맛 미. 석 달 동안 고기 맛을 느끼지 못했다. 23x66㎝.

중앙일보 김호정 기자는 중앙일보 프리미엄 디지털 구독 서비스 코너인 ‘더 클래식’에서 “임윤찬의 쇼팽은 ‘음표’보다는 ‘음표 사이의 시간’에 대한 연주에 가깝다”고 평했다. 또 정경화 바이올린 연주의 ‘땅’이 아니라 ‘따앙’하는 것처럼 들리는 매력적 시그니처에 대해 “정확하고 무뚝뚝하게 무찌르는 게 아니라…”라는 설명을 붙였다. 서예에도 적용할 수 있는 이 적실한 표현을 나는 애썼지만 찾지 못했기에 김호정 기자의 이 표현에 크게 공감했다.

‘소(韶)’도 ‘사이’를 연주하는, ‘무찌름’ 없는 음악이었을 것이다. “지악무성(至樂無聲)”, “지극한 음악은 소리가 없다”는 말이 있다. ‘사이’에서는 소리가 나지 않는다. 정확을 목표로 무찌를수록 불필요한 소리가 크다. 정경화, 임윤찬 등 우리 음악가들로 인해 이 세계에 ‘소(韶)’를 듣던 순임금 시대의 평화가 왔으면 좋겠다.

김병기 서예가·전북대 명예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