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은 더 큰 결실을 맺는다”…이덕선 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 이사장 별세

중앙일보

입력

이덕선 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 이사장이 11일 별세했다. 향년 84세. 이덕선 이사장은 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를 설립하고 초대 회장을 지냈다.

이덕선 이사장은 1966년 미국으로 건너가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시작, 1986년 Allied Technology Group, Inc.(ATG)를 설립, 미국 국무부 전산망을 책임지는 기업인으로 성장하며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한국인의 저력을 보여줬다고 평가받는다.

또한 “나눔은 결국 더 큰 결실을 맺는다”라며, 자신과 아내의 이름을 딴 ‘Matthew D. & Katherine H. Lee Foundation’을 설립하여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를 실천해왔다.

이러한 공로로 2004년 한국외대에서 명예박사학위를 받았으며, 2008년에는 미국 메릴랜드 주 정부가 수여하는 ‘최우수 기업 100대 경영자상’ (Top 100 Minority Business Enterprise’s Business Legend Award)을 수상하였다.

평소 인류에 공헌하는 글로벌 인재 양성을 염원하며 12년간 거액의 장학금을 후원하였으며, 지난 2022년 한국외대에 장학금 100만 달러를 추가로 기탁 하여 이덕선 이사장이 출연한 장학금 총액은 40억 원에 달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