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보도·국민 입 틀어막은 윤 정부, 경고장 던져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묘 인근에서 종로구에 출마한 곽상언 후보의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묘 인근에서 종로구에 출마한 곽상언 후보의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선거를 이틀 앞둔 8일 서울과 인천의 격전지 9곳을 훑으며 “이제 윤석열 정부에 경고장을 던져야 하지 않겠느냐”며 지지층 결집을 호소했다.

이날 일정은 서울 격전지 동작을에서 시작했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만 여섯 번째 방문이다. 이 대표는 남성사계시장 유세에서 “나경원 국민의힘 후보는 윤석열 정권 출범에 주요한 역할을 한 인물”이라며 “류삼영 후보를 통해 정권에 책임을 물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론조사가 엎치락뒤치락하는데 의미가 없고 많이 투표하는 쪽이 이긴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유세 중엔 다른 지역에 출마한 국민의힘 후보들도 격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강원 강릉에 출마한 권성동 후보를 “취업으로 유명한 분”이라고 지칭했고, 충남 서산-태안의 성일종 후보를 “이토 히로부미가 인재라고 칭찬한 분”이라고 한 뒤 “책임을 묻기 위해 주변의 모든 분께 투표를 독려해 달라”고 말했다. 과거 권 의원의 취업청탁 의혹 재판(무죄)과 성 의원의 이토 히로부미 관련 발언을 끄집어 낸 것이다. 이 대표는 서울 여의도 증권가 유세에선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을 거론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 부인이 주가조작으로 수십억원을 벌었다면 단속해야 하는데 증권·사법 당국이 수사조차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박경민 기자

박경민 기자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 9주년 특집방송 결방 논란도 언급했다. MBC는 총선을 앞두고 불필요한 오해를 낳을 수 있다는 이유로 지난 7일 예정됐던 특집방송을 결방했다. MBC 내부에선 “9라는 숫자가 조국혁신당 기호와 같다”는 우려가 나왔다고 한다. 이 대표는 “정부가 자유로운 보도를 가로막고 국민의 입을 틀어막는다”며 “간첩 신고 번호인 113도 224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비꼬았다. 민주당 기호가 1번이고, 비례 위성정당 더불어민주연합은 3번이라 ‘113’도 사용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의미다.

서울 양천갑 유세에서 이 대표는 “총칼로 국민을 살해한 전두환과 이 정권이 다르지 않다”며 “권력을 줬더니 연구개발 예산과 지역화폐 예산을 다 삭감하지 않았나”라고 외쳤다.

이 대표는 최근 인천에서 한 남성이 노령층 유권자들을 투표소까지 승합차로 태워줘 경찰이 조사에 나선 것을 두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비판했다. 이 대표는 “선거인을 실어나르는 불법 현장이 포착된 것”이라며 “선관위가 특별한 조치를 했다는 얘기를 아직 들어보지 못했고, 뭘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국 곳곳이 박빙이다. 내일은 재판을 안 가고 못 갔던 지역을 가볼까 고민 중”이라며 재판 불출석 가능성도 내비쳤다. 9일 서울중앙지법에선 이 대표의 대장동·백현동 개발비리 의혹 등 사건 공판이 열린다.

한편, 이 대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날 오후 이화여대 정문 앞에서 있었던 김활란 이화여대 초대 총장 비판 기자회견 영상을 공유하며 “역사적 진실에 눈감지 말아야”라는 글을 올렸다가 1시간 만에 삭제했다. 김준혁(경기 수원정) 후보의 ‘이대생 성 상납’ 주장 논란과 관련해 그간의 침묵을 깨고 김 후보를 옹호하는 듯한 메시지를 올린 것이다. 이 대표 측은 “실무자 실수로 잘못 올린 글이라서 삭제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