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목숨 걸고 정치하는 멕시코…현직 시장·후보 52명 살해 당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멕시코에서 선거에 출마한 정치인이 잇따라 피습돼 사망하고 있다. 1일에는 집권당 국가재생운동(MORENA·모레나) 소속 히셀라 하이탄(38) 셀라야 시장 후보가 전통시장 유세 중 괴한의 총격에 사망했다. EPA=연합뉴스

멕시코에서 선거에 출마한 정치인이 잇따라 피습돼 사망하고 있다. 1일에는 집권당 국가재생운동(MORENA·모레나) 소속 히셀라 하이탄(38) 셀라야 시장 후보가 전통시장 유세 중 괴한의 총격에 사망했다. EPA=연합뉴스

멕시코에서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잇따라 피살되고 있다. 멕시코에서는 오는 6월 대통령선거·국회의원 총선거·지방선거를 동시에 치른다.

멕시코 싱크탱크 '선거연구소'는 홈페이지에 2023년 6월 16일부터 전날까지 선거 폭력 사건으로 현직 시장과 후보 등 52명이 살해됐다고 밝혔다. 당국은 마약 카르텔과 연결된 갱단을 범인으로 보고 있다. 피해자의 소속 정당은 여야를 가리지 않는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정례 기자회견에서 "어제(1일) 과나후아토주 셀라야에서 우리 당 소속 시장 후보가 살해된 것을 확인했다"며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나선 사람들이 거리에서 대면해야 할 이런 상황에 대해 매우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멕시코 과나후아토 검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라호르나다를 비롯한 현지 일간지 보도를 종합하면 집권당 국가재생운동(MORENA·모레나) 소속 히셀라 하이탄(38) 셀라야 시장 후보는 산미겔옥토판 지역 전통 시장에서 유세를 준비하던 중 괴한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

앞서 2∼3월에도 푸에블라, 할리스코, 게레로, 미초아칸 등 여러 지역 내 시장 예비후보들이 총에 맞아 숨졌다.

멕시코 카르텔은 사업가나 지방 정부 관리 등을 상대로 보호금 명목의 돈을 뜯어내는데, 보안 강화로 이를 막으려는 시장과 시장 후보에 대해 암살 시도를 서슴지 않는다고 레포르마를 비롯한 현지 일간지는 지적하고 있다.

지난 주말(3월 30일)에는 미초아칸주(州) 추루무코의 기예르모 토레스 시장이 식당에서 총격받고 사망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