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Biz & Now] 1·2인 가구 느는데 소형주택 급감…“오피스텔 규제 완화를”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4면

저출산·고령화 등으로 청년·노년층을 중심으로 1·2인 가구가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소형 주택은 급감 추세여서 주거 불안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6일 주택산업연구원은 ‘청년 등 독신가구용 주택공급 활성화 방안’ 세미나에서 “1·2인 가구가 총 가구의 62.5%인 1406만 가구에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1인 가구의 70.3%가 거주하는 60㎡이하 소형주택은 2017년 이후 6년간 공급이 연평균 14.1% 감소하고 있다. 이에 20·30대의 주거 선호가 높은 오피스텔 등 준주택 규제 완화를 통해 소형주택 공급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