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1면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2030 세계박람회 유치 최종 프레젠테이션(PT)을 마친 뒤 사우디측 관계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2030 세계박람회 유치 최종 프레젠테이션(PT)을 마친 뒤 사우디측 관계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이 ‘오일 머니’를 넘어서지 못하고 눈물을 삼켰다. 부산은 28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 ‘2030년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1차 투표에서 29표를 얻어, 119표를 받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 패배했다. 표차는 90표였다. 이탈리아 로마는 17표를 얻었다. 리야드가 1차 투표에서 곧바로 3분의 2 이상을 득표하면서 2030년 엑스포 개최 도시로 선정됐다. 부산은 결선투표에 진출해 막판 역전극을 노렸지만 ‘미스터 에브리싱(Mr. Everything)’으로 불리는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의 ‘오일 머니’에 힘입은 리야드의 벽은 거대했다.

파리 현장에서 유치전을 지휘했던 한덕수 국무총리도 취재진에게 “국민의 열화와 같은 기대에 미치지 못해 송구스럽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리 재계에서 노력해주신 여러 기업들과 엑스포 유치에 힘써준 많은 분들과 부산 시민들의 성원, 국회의 만장일치의 지원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유치전을 벌이며 182개국 다니며 얻은 외교 자산은 더 발전시키겠다”고 덧붙였다.

빈살만에 밀렸지만…18개월 외교전은 대한민국 자산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 총회에서 박형준 부산시장(왼쪽)이 연단에 올라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 무대에는 마스코트 ‘부기’도 함께했다. [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 총회에서 박형준 부산시장(왼쪽)이 연단에 올라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 무대에는 마스코트 ‘부기’도 함께했다. [연합뉴스]

예상보다 큰 표 차이로 엑스포 유치엔 실패했지만 부산이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에 가까웠다는 것이 정·재계의 공통된 평가다.

윤석열 정부 출범 뒤 한덕수 국무총리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SK 회장)이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 공동 위원장을 맡는 등 지난 1년6개월간 민관이 협력해 펼친 글로벌 유치전을 통해 대한민국의 네트워크가 전례 없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엑스포 유치를 위해 정부와 재계 인사들이 182개 BIE 회원국 인사들을 접촉하려 이동한 거리만 1989만㎞로 지구 495바퀴에 맞먹는다.

관련기사

정부는 투표 당일 최종 경쟁 프레젠테이션의 연사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히든 카드로 막판까지 극비에 부치며 총력전을 벌였다. 3위 이탈리아가 조르자 멜로니 총리가 아닌 마리아 트리포디 외무부 차관을 파견하며 일찌감치 백기를 들었던 터라 부산과 리야드의 경쟁 구도는 더욱 달아올랐던 상황이었다. 지난 6월 파리에서 열린 4차 PT는 가수 싸이가 포문을 열고 윤 대통령이 영어 연설로 마무리했다면, 이번 결선 PT에선 반기문 전 사무총장이 히든 카드이자 마무리 연사로 깜짝 등장했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여기에 한 총리와 최태원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 나승연 부산엑스포 홍보대사가 발표를 맡았다. 반 전 총장은 PT에서 “한국은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로 선진국과 최빈국 간의 격차를 메울 것”이라며 “부산은 최종 목적지가 아니라 미래를 향한 새로운 여정의 강력한 출발점”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PT 영상엔 한국이 전 세계에서 받은 도움을 보답하겠다는 뜻을 전하려 한국전 영국 참전 용사인 콜린 태커리가 등장했다.

지난 23~25일 프랑스에 머물며 엑스포 유치전을 펼친 뒤 26일 귀국한 윤 대통령도 국내에서 BIE 회원국 정상을 대상으로 투표 직전까지 전화 통화를 하며 설득을 시도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투표 직전까지도 회원국 정상들에게 정중하고 간곡히 지지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도 “저는 이번 (영국·프랑스) 순방 기간에도 시간 날 때마다 각국 정상들과 계속 통화하면서 2030 엑스포에 대한 부산 지지를 호소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부산엑스포 유치 과정에서 확보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정부와 기업의 경제 외교 자산으로 삼겠다는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지난 1년 반 동안 민관이 원 팀이 돼서 부산엑스포를 향해 뛰었고 그 과정에서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에서 더 많은 친구를 얻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저 자신도 150개국 이상의 국가 정상과 양자회담을 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