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육대 물리치료학과팀, ‘보건의료빅데이터 창업경진대회’ 장관상

중앙일보

입력

왼쪽부터 이병희 교수, 안정애 교수, 이민지 4학년, 조용찬 3학년 학생

왼쪽부터 이병희 교수, 안정애 교수, 이민지 4학년, 조용찬 3학년 학생

삼육대 물리치료학과 창업팀 아이조아(이병희 교수, 안정애 교수, 이민지 4학년, 조용찬 3학년 학생)는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주관한 ‘2023년 보건의료빅데이터 활용 창업경진대회’에서 보건복지부장관상(우수상)을 받았다.

이 공모전은 보건의료빅데이터 활용을 촉진하고, 창의적인 혁신 스타트업을 발굴해 데이터경제를 활성화하고자 대국민 공모로 열렸다. 총 93개의 아이템이 접수된 가운데, 16개 팀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삼육대 물리치료학과 아이조아팀은 ‘아이좋아 - 보건의료빅데이터와 동작인식시스템을 활용한 영유아 정상발달 모니터링 및 의료 연계서비스’를 개발해 보건복지부장관상을 받았다.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0.78명으로, 1970년 출생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병희 교수는 “귀하게 태어난 아이들이 건강하고 잘 자라게 돕는 애플리케이션을 만들고자 했다”며 “초보 부모는 ‘우리 아이 잘 자라고 있나’, ‘내가 지금 잘 키우고 있나’ 같은 고민을 할 수밖에 없다. 그 마음을 서비스에 담았다”고 말했다.

‘아이좋아’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과 홈카메라를 기반으로 동작인식 기술을 활용해 영유아의 이상 징후(발열, 우는 모습, 수면시간, 호흡 등)와 정상발달 여부(뇌성마비, 자폐 스펙트럼 등)를 감지한다.

아울러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해 의료적 검진을 하고, 중재 및 조기재활 등 의료연계, 병원찾기,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이조아팀은 사회적 기업으로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3년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수요기업’으로도 선정된 바 있다. 현재 보유·수집 중인 데이터셋을 딥러닝 모형 학습을 위한 AI 가공 데이터셋으로 구축 중이며, 향후 이를 동작인식 시스템 기능 고도화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병희 교수는 “가정과 어린이집, 유치원은 물론, 영유아 건강 및 발달에 관한 전문적인 진단과 중재를 제공하는 의료기관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며 “영유아의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고, 나아가 국가적 의료비용 절감에도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