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 총리, 항저우 개막식 참석…IOC에 "강원청소년올림픽 지원" 당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19회 아시안게임 개회식에 참가하기 위해 중국 항저우를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후 중국 저장성 항저우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 국무총리실

제19회 아시안게임 개회식에 참가하기 위해 중국 항저우를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후 중국 저장성 항저우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 국무총리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현지시간)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참석해 한국 선수단을 환영하고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등 주요 인사들과 면담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항저우 올림픽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해 각국 정상급 인사, 국제 체육계 지도자들과 함께 참석했다.

한 총리는 전체 45개 국가·지역 중 16번째로 입장한 한국 선수단을 환영했다.

한 총리는 오는 24일 한국 선수촌을 방문해 출전 경기를 관람하고 선수단을 응원할 예정이다. 또 '코리안 데이' 행사에 참석해 국제 체육계 지도자들과 만나 내년 1월 예정된 제4회 강원겨울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한 총리는 이에 앞서 시진핑 주석 주최 공식 환영 오찬에 참석했다.

오찬에는 노로돔 시하모니 캄보디아 국왕, 푸스퍼커멀 다할 네팔 총리, 샤나나 구스마움 동티모르 총리, 에딜 바이살로프 키르기스스탄 부총리, 라자 란디르 싱 아시아올림픽위원회 의장대행 등이 함께했다.

한 총리는 이어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을 위해 항저우를 방문한 각국 인사들과 면담을 이어갔다.

먼저 한 총리는 바흐 위원장을 만나 IOC 등 국제 체육계의 노력으로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비롯한 국제대회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성공적으로 개최되고 있는 점을 평가하고, 2024 강원겨울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지원을 당부했다.

바흐 위원장은 2024 강원겨울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고, 한국과 IOC 간 스포츠 분야에서의 교류 협력 확대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한 총리는 조하리 빈 압둘 말레이시아 하원의장과의 면담에선 기후변화, 에너지, 인프라·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을 평가하고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지지를 요청했다.

조하리 의장은 인적교류 활성화와 함께 첨단기술, 미래산업 등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이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미샬 알 아흐메드 알 자베르 알 사바 쿠웨이트 왕세제를 만나선 한국의 주요 원유 공급국이자 호혜적 협력 관계를 구축해온 데 대해 높이 평가하면서 2024년 수교 45주년을 맞이해 보건, 방산, 항공 분야 협력을 확대해나가자고 제안했다.

미샬 왕세제는 금융·산업 도약 전략인 '쿠웨이트 비전 2035'에 한국이 주요 파트너로 참여해주기를 바란다며 양국 협력 다각화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