月이자 8000원인데…'100만원 대출' 20대 25%가 이자 미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한도 100만원인 소액생계비 대출을 받은 20대 4명 중 1명은 이자를 제때 납입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민의힘 김희곤 의원실이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소액생계비 대출을 받은 20대(만 19세 포함)의 이자 미납률은 24.5%다.

대출 건 중 이자 납입일이 도래한 8931건 중 정상 납입이 6581건, 미납이 2190건, 완제(모두 상환)가 160건이었다.

20대 이자 미납률은 전 연령 중 가장 높았다. 또 같은 기간 전체 연령대 미납률(14.1%) 대비 2배에 달했다.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이자를 제때 갚는 비율이 높았다.

같은 기간 60대와 70대 이상 대출자들의 이자 미납률은 각각 7.4%, 7.2%로 나타났다. 50대는 9.7%, 40대는 13.5%, 30대는 17.7%로 집계됐다.

소액생계비 평균 대출 금액인 61만원에 대출 금리(연 15.9%)를 적용해보면 첫 달 이자는 8000원가량이다.

20대라는 연령 특성상 직업이 아예 없거나 일정하지 않은 경우가 많고 고금리에 생활비 부담마저 커지면서 20대 청년층의 상환 여력 및 의지가 급감한 것으로 보인다.

김희곤 의원은 “청년 빚 문제의 심각성과 절박함을 여실히 보여준다”며 “소액생계비 대출의 지속 공급과 함께 채무조정, 취업 지원 등 연계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월 몇천원의 이자조차 내지 못하는 20대가 늘어나는 것을 두고 무계획 대출 성향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월 1만원도 되지 않는 금액을 내지 못하는 청년들이 이렇게 많다는 것은 못 갚는 것이라기보다는 안 갚는 것으로 봐야 할 것 같다”며 “눈높이에 맞춘 금융 및 신용 교육이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