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사용 뒤 자살 충동"...유명 '살 빼는 주사제' 충격적 부작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삭센다. 로이터=연합뉴스

삭센다. 로이터=연합뉴스

삭센다와 오젬픽 등 비만 치료 주사제로 널리 쓰이는 약물이 자살이나 자해 충동을 일으킬 가능성이 제기돼 유럽연합(EU)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0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유럽의약품청(EMA)은 최근 EU 회원국인 아이슬란드 당국으로부터 비만 치료 주사제를 사용한 뒤 자살·자해 충동을 느낀 사례 3건이 발생했다는 보고를 받고, 산하 약물부작용감시위험평가위원회(PRAC)에서 해당 제품 성분의 안전성을 조사·평가하도록 했다.

PRAC의 안전성 평가 대상은 삭센다의 성분인 리라글루티드와 오젬픽·위고비의 성분인 세마글루티드다.

EMA 관계자는 "아이슬란드에서 보고된 사례 3건 중 2건은 자살충동 관련으로 1건은 삭센다를, 다른 1건은 오젬픽을 사용한 후였다"며 "나머지 1건은 삭센다 사용 후 자해 충동에 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라글루티드와 세마글루티드는 글루카곤 유사 펩티드-1(GLP-1) 수용체 작용제다.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인 GLP-1과 비슷한 효과를 내 주기적으로 주사하면 체중의 15∼20%가량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2형 당뇨 치료제로 개발됐다가 체중감량 효과가 뛰어나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살 빼는 주사제'로 인기를 얻고 있다.

삭센다와 오젬픽, 위고비 제품을 생산하는 덴마크 제약사 노보 노디스크는 사용자의 안전을 최우선시하고 있으며 EMA의 조사에 협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BBC는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