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행동주의 펀드에 완승…배당 등 이사회 안대로 주총 결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8일 대전시 대덕구 KT&G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KT&G 정기주주총회 현장 모습. 사진 KT&G

28일 대전시 대덕구 KT&G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KT&G 정기주주총회 현장 모습. 사진 KT&G

KT&G가 행동주의 펀드인 안다자산운용, 플래쉬라이트캐피탈파트너스(FCP) 등과의 표 대결에서 사실상 완승했다.

28일 대전 대덕구 KT&G 인재개발원에서 열린 KT&G 정기주주총회에서 현금 배당안과 자사주 소각·취득 등 안건은 이사회의 제안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반면 안다자산운용과 FCP가 제안한 안건은 대부분 부결됐다.

배당 5000원 승인…사외이사 6명 유지

이날 주총은 예정 시간보다 1시간 30분 지연된 오전 11시 30분쯤 시작했다. 사안이 첨예한 만큼 상호 위임장 등을 검증하는 데 시간이 지체됐다. 이날 전자투표와 위임장 제출을 포함해 주주 3477명(주식 9438만994주)이 주총장에 직접 참석했다. 의결권 있는 주식 수의 81.2%에 달했다.

시선을 끌었던 배당안과 관련해서는 KT&G가 승리했다. 앞서 KT&G 이사회는 주당 5000원 현금 배당을 제안했고, 안다자산운용과 FCP는 각각 주당 7867원, 1만원 배당을 주장했다.

투표 결과 이사회 안이 출석 기준 68.1%의 찬성률을 거둬 통과됐다. 안다자산운용의 안은 출석 기준 1.5%가, FCP의 안에는 같은 기준 32.2%가 각각 찬성하는데 그쳤다. 행동주의 펀드 측은 “KT&G가 보유하고 있는 현금성 자산과 현금 창출 능력, 글로벌 동종 업계와의 배당 성향 등을 봤을 때 각 사가 제안한 안건이 적합하다”고 주장했으나 주주들의 표심을 얻지 못했다.

28일 대전시 대덕구 KT&G 주주총회장 앞에서 전국담배인삼노동조합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KT&G

28일 대전시 대덕구 KT&G 주주총회장 앞에서 전국담배인삼노동조합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KT&G

FCP가 자사주 소각 결정 권한을 확대하는 내용으로 제안한 정관 변경안도 출석 대비 44.9% 찬성에 그쳐 부결됐고, 이에 따라 자사주 소각안은 자동 폐기됐다. FCP의 또 다른 제안인 자사주 취득안 역시 출석 대비 33.6%의 찬성만 얻어 부결됐다. 아울러 안다자산운용은 사외이사를 현원 6명에서 2명 증원하는 것도 요구했지만 이 또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임기가 만료된 사외이사 2명을 뽑는 안에는 집중 투표를 거쳐 최다 득표자인 김명철 전 신한금융지주 최고재무책임자(CFO·재선임), 고윤성 한국외국어대 교수(재선임)가 뽑혔다. 모두 KT&G 이사회가 후보로 추천한 인물로, 이날 주총에서 감사위원회 위원으로도 선임됐다. 집중 투표는 한 주에 이사 수만큼 의결권을 부여하는 것을 의미한다.

안다운용·FCP 제안 대부분 부결

FCP는 차석용 전 LG생활건강 대표와 황우진 전 푸르덴셜 생명보험 대표를, 안다자산운용은 판사 출신인 이수형 지배구조·노동 전문 변호사와 김도린 전 루이비통코리아 전무를 사외이사 후보로 제안했다. 소액 주주들이 특정 이사에 표를 몰아주면 이사회 진입이 가능해 관심이 쏠렸으나 주총 결과는 KT&G 이사회 후보자들의 손을 들어줬다.

행동주의 펀드가 제안한 안건 중 통과된 것은 FCP의 분기 배당 신설과 그 부칙 안건 등에 그쳤다. 다만 분기 배당 신설은 KT&G 이사회도 찬성 의견을 낸 바 있다.

한편 이날 전국담배인삼노동조합이 주총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긴장감이 높아지기도 했다. 담배인삼노조는 “FCP의 배당 1조2000억원, 자사주 1조2000억원 매입 요구는 영업이익을 초과해 회사 자산을 팔아야 가능한 수준”이라며 “극단적 단기 차익만 추구하는 제안으로 결사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백복인 KT&G 대표는 이날 주총장에서 “향후 5년 동안 핵심 사업 분야에 대한 약 3조9000억원 투자를 기반으로 2027년 10조원 매출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