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나면 다 죽을 듯"…신축 아파트 '역대급 하자' 충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보배드림

사진 보배드림

이달 말 입주를 앞둔 전남 무안의 한 신축 아파트 건물 외벽과 콘크리트 골조가 휘는 등의 하자가 발견됐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역대급 하자 나온 신축 아파트'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여러 장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한눈에 봐도 건물 외벽이 휜 모습"이라며 "지진 나면 전부 다 죽는 거 아닌지"라고 우려를 표했다.

사진 보배드림

사진 보배드림

아파트 내부 엘리베이터 옆 바닥과 벽면 연결부위도 휜 상태였다. A씨는 "타일과 벽 라인을 보면 수직, 수평이 안 맞고 난리가 났다"며 "이것이 1군 브랜드의 마감"이라며 분노했다.

탑층 실외기실 슬라브는 벌써 주저앉은 모습이었고, 콘크리트 골조도 휘어져 있었다. 특히 화장실 타일 안에 부족한 공간을 타일로 채워놓거나, 엘리베이터 안내판은 부실한 접착으로 인해 비스듬하게 떨어져 있었다. 계단 곳곳에서는 파손된 타일들도 발견됐다.

사진 보배드림

사진 보배드림

A씨는 "집마다 하자가 평균 150개, 많게는 200개 이상 나오고 공용하자가 판을 친다"며 "군 관계자는 '육안으로 구조적 큰 문제는 찾지 못했다'며 이 사태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업체 측은 그저 준공날짜까지 버티기 중이고 사과도 없다"며 "중대한 하자 관련해서 답변도 일절 없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은 "신축이라 부르고 부실이라 말한다. 후분양이 답이다" "요즘 짓는 아파트들은 다 걸러야 한다" "이제는 아파트 하자가 놀랍지도 않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 어떠세요?
중앙일보 유료콘텐트 '더중플' 오늘의 추천입니다.

부동산X파일
2000억 강남땅 재앙이 됐다…‘컨테이너 노인’ 유족에 생긴 일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43177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