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고생 성추행 혐의' 남교사 수사하자…40명이 "저도 당했어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주의 한 고등학교 남성 교사가 남학생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가운데 추가 피해 정황이 확인됐다.

30일 제주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해당 학교는 지난 25일 1·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성폭력 피해 전수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40여명이 성추행, 성희롱, 신체 접촉 등을 당했다고 답변했다. 피해 학생은 모두 남학생이다.

이번 전수조사는 이 학교 A교사가 학생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되면서 추가 피해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이뤄졌다.

학교 측은 사안을 인지한 직후 A교사를 업무에서 배제해 학생들과 분리했으며, 수사가 개시되자 A교사의 직위도 해제했다.

또한 교육청과 함께 피해를 호소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상담과 심리치료 등을 지원하고, 외부 전문 강사를 초빙해 성폭력 예방 교육을 실시하는 등 재발 방지와 2차 피해 방지 대책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16일 피해 학생 학부모 신고를 받은 경찰은 A교사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