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대통령 시정연설 보이콧? 민주 으름장은 국민 협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더불어민주당의 대통령 시정연설 보이콧 '으름장'은 국민에 대한 협박"이라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대통령은 국민의힘이나 민주당만을 위해 시정연설을 하는 게 아니라 국민을 위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2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새해 예산안 관련 시정연설을 한다.

정 위원장은 또 이날 회의 직전 검찰이 민주당사에 진입해 민주연구원 압수수색에 돌입한 것을 두고 "김명수 (대법원장 체제)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 영장에 따라 집행하는 정당한 법 절차"라며 "국민이 알고 싶어하는 진실의 길을 민주당은 더이상 막아서지 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윤석열 퇴진 중고등학생 촛불 집회'를 예고한 단체의 상임대표 최준호 씨가 내란 선동 혐의로 해산된 통진당 출신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헌정 질서를 훼손하고 국가 체제를 전복시키려는 세력이 광화문 광장에서 탄핵 선전전을 펼치는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