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K팝 댄스, 이젠 춤 장르…기록 안하면 외국에 뺏길 수도”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8면

블랙핑크 ‘핑크 베놈’ 뮤직비디오. 오주연 교수는 블랙핑크 리사에 대해 “K팝 아이돌 중 톱 댄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 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핑크 베놈’ 뮤직비디오. 오주연 교수는 블랙핑크 리사에 대해 “K팝 아이돌 중 톱 댄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 YG엔터테인먼트]

“블랙핑크 리사는 이 시대 톱 댄서인 것 같아요. 다음 연구 주제로 삼고 싶을 정도로….”

발레와 현대무용을 전공한 무용과 교수가 “K팝 댄스는 이제 현대무용의 한 장르”라고 선언했다. 바로 미국 샌디에이고 주립대학교에서 무용 이론을 가르치고 있는 오주연(38·사진) 교수다. 지난달 미국에서 펴낸 『K-pop Dance: Fandoming Yourself on Social Media(K팝 댄스: 소셜 미디어에서 자신을 팬덤화하는 법)』(이하 『K-pop Dance』)를 들고 한국을 찾은 그는 19일 인터뷰에서 “춤 동작은 배우면 누구나 출 수 있지만 큰 무대를 홀로 가득 채우는 응축된 카리스마와 매력, 스타성을 타고나는 공연자는 몇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 아이돌 중 지민(BTS), 태민(샤이니) 등 뛰어난 댄서가 너무 많다”며 “그들에 대한 연구를 언젠가 하고 싶다”고 말했다.

4세대 아이돌 대표주자인 아이브의 ‘러브 다이브’.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4세대 아이돌 대표주자인 아이브의 ‘러브 다이브’. [사진 스타쉽엔터테인먼트]

『K-pop Dance』는 최근 K팝 댄스의 특징, 사회 계층에 따른 K팝 댄스 팬덤 특성 등 해외에서 ‘K팝 댄스’를 즐기는 팬층의 다양한 면을 담은 책이다. 미국 아마존 대중춤·커뮤니케이션 분야 신간 중에서 지난달 1위에 올랐다. 오 교수는 “최근 K팝 댄스가 번지는 사회적 현상을 기록하고 안무를 무용 이론적 관점에서 분석한 거의 유일한 책”이라고 설명했다.

오주연

오주연

오 교수에 따르면 현재의 K팝은 소셜미디어에 특화된 ‘상체 중심 댄스’로 진화했다. 오 교수는 “K팝은 트렌드에 가장 민감한 춤 장르라서, 10초 남짓의 틱톡 영상 이용자를 사로잡기 위해 댄서 얼굴 주변의 팔 동작이 많고, 표정 변화도 크다”며 “2차원 사각형 안에서 선을 강조하기 위해 상체가 마를수록 강점이고, 부피감을 보완하기 위해 강한 파핑(Popping, 전신 근육에 힘을 줬다 이완시키는 동작의 스트릿댄스)을 하는 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K팝은 정통 무용계에서는 크게 관심을 갖지 않는 분야였다. 오 교수는 “이제는 K팝 댄스가 완전히 춤의 한 장르가 됐다”고 했다. “탱고를 잘 춘다고 살풀이를 잘 추는 건 아니듯, 춤을 엄청 잘 춰도 ‘K팝 스타일’이 아니면 오디션에서 떨어지는 경우가 생길 정도로 장르가 확고해졌다”고 설명했다. 오 교수는 “한국의 K팝 댄스는 한국전쟁 직후 미국 문화가 유입될 때 들어온 미국 춤의 영향을 받았지만, 이후 한국의 경쟁사회, 아이돌 문화 등이 더해지며 독창적으로 발전했다”고 분석했다. “기록을 잘해놓지 않으면 다른 나라에서 ‘자기네 것’이라고 주장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오 교수는 2015년 뉴욕에 자리 잡은 이민자 청소년이 BTS 춤을 추는 현상에 흥미를 느껴 K팝 댄스 연구를 시작했다. “형편 어려운 청소년이 ‘살기 위해 춤을 춘다’고 말하는 게 뜻밖이었고 사회적 맥락을 분석할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